소담그림일기 스무번째

소담그림일기 스무번째

[출처없이 퍼가지말아주세요~.~]

예전에 끄적였던 글을 보다 생각이 나서 일요일 아침에 그려봅니다 글은 2002년 글이네요^^

비오는 소리..(2002년 7월 )

오늘은 비가 조신하게 내려앉는 모양입니다. 그리 크지 않은 걸 보니..

저희 집은 보시다시피 한옥이지요. 지붕은 돌기와이고 마루를 들어서면 서까래가 보이고, 장독대가 있고 큰 솥이 걸려 있는 아주 오래전에 지어진 집입니다.
그런 이유로 손이 많이 갈 수밖에 없지요.
가끔 어머니께서는 지금은 이 집이 양반이 된 거라 우스개소리로 말씀하시곤 하시는데, 한옥이라는 것이 그렇잖아요. 손 안가고 내버려둔 채로 살다보면 어수선하고, 불편하고 기타등등.. 벌레도 많지요^^ 귀찮은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니랍니다.
그런데 지금은 동네사람들이 지나가면서 목을 빼고 집안을 들여다 볼 정도로
많은 정성이 들어갔답니다.
물론, 저희 두 젊은이가 아닌 아버님과 어머님의 수고로움 때문이지요.
저희가 세상모르고 잠들어 있는 새벽에는 두분이 혹은 어머니만 바쁘게 움직이십니다. 모종삽으로 땅파는 소리, 화분 옮기는 소리, 풀뽑느라 호미질 하는 소리..등등 전 잠결에도 그 소리를 듣지요..
아침잠이 무진장 많은 며느리 된 입장으로는 솔직히 말씀드려서 결혼초에 많이 불편했답니다. 그런거 있잖아요. 자면서도 도와드리지 못해 부담스러운 마음.. 지금도 아침에 늦잠 자는건 어쩔 수 없지만요.
물론, 저희도 집안 단장을 위해 한 몫 하려고 애쓰고 있지요.
그런 잦은 손놀림과 수고로움이 한바탕 지나고 나면 집은 어느새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이 되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 좋다 라고 입밖으로 내뱉지 않아도 전해오는 느낌은 충분하답니다.
저도 나중에 분가하고, 또 중년쯤 되었을 때는 아파트가 아닌 마당있는 주택에서 부지런을 떨어볼까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조금이라도 젊었을 때 무진장 뛰어다녀야겠죠.

비가 그친 모양입니다. 좌측으로 고개를 돌리면 창문이 나있는데, 그 창문을 통해 박 넝쿨이 보입니다. 투명한 빗방울이 대롱대롱 매달려있는 것을 보니 손가락으로 톡하고 터뜨리고 싶네요. 어라~ 박넝쿨 사이에 나팔꽃도 숨어 있네요.
바람에 큰 잎들이 파도를 탑니다. 이젠 나갈 준비를 해야겠어요..~~~~~~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