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강화도여행 전등사

뱃속을 든든히 채우고 전등사로 향했습니다.
전등사 남문으로 들어갔는데 주차료를 받더군요. 2,000원. 허거덩.
나중에 나오면서 보니 원래 입구쪽에는 무료 주차장이 있더군요. 몰라서 2천원 더 내고.
올라가다보니 공사하느라고 주변을 거의 다 파헤쳐놨네요.
입장료 어른 2000원이어서 4천원. 주차료 2천원해서 6천원을 냈는데 전등사 내부 구경한거에 비하면
너무 비싸네요. 다음에 강화도 올 일 있으면 전등사는 코스에서 빼기로 했습니다.

주차장에서 남문 중간에 있던 기념품가게. 전국 어딜가나 거의 비슷한 품목이죠. ^^;
User image
주차장에서 조금 걸어올라가면 바로 나오는 남문. 좀 밋밋합니다. 멋이 없지요.
User image남문 우측의 돌로 쌓은 성곽
User image상당히 오래된 은행나무입니다. 이 나무는 몇년인지 못봤네요.
아래 사진은 수령 600년짜리.
User imageUser image윤장대. 아이들이 신나게 돌리고 있네요.
User imageUser image금색이 화려합니다.
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
조금 더 올라가니 전각들이 보이네요. 전등사 편액이 걸린 건물인데 내부는 서점(?)
User imageUser image
상당히 빛바랜 단청. 조만간 단청 불사를 할 듯 하네요.
User imageUser image기원을 적은 기와
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

한 켠에 모여있던 작은 돌탑과 작은 불상들
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
아마 명부전의 단청일겁니다.
User image
User image이것도 무슨 나무인지 못봤네요. 크기로 봐서는 이것도 수령이 상당할 듯 합니다.
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
전등사 나와서 바로 집으로 고고씽~~~
갈때는 네비에서 무료도로로 셋팅해서 갔는데 올때는 좀 빨리 오려고 강화도-김포-외곽순환도로로 왔습니다.
하루 구경 잘했네요. 모래도 만져보고 바다도 보고 전등사도 구경하고 맛있는 손두부도 먹고…
즐거운 하루 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