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기름에 뒤덮힌 바다. 멕시코만 원유 유출

검은 기름을 뒤집어 쓰고 죽어가는 펠리칸
밀려오는 검은 파도
엄청난 기세의 검은 연기
사진으로 보기만 해도 끔찍한 광경이 지금 멕시코만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원유가 멕시코만에서 유출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도대체 멕시코만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현재 전 세계 경제를 돌아가게 하는 가장 중요한 에너지원은 석유입니다. 석유로 전기를 만들고, 자동차로 이동을 하고, 플라스틱과 같은 물질을 만들어 냅니다. 전 세계 사람들이 쓰기 위해 이렇게 석유를 파내다가 더 이상 파낼 수 있는 석유가 없을 거라는 걱정은 몇 십년 전부터 계속되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전에는 파내지 않던 곳에서 석유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시작된 것이 바다 속에 있는 석유를 파내는 것이었습니다. 지금은 대륙붕(해안에서 수심 100~200m의 넓고 얕은 바다 속 평평한 지역)에서 뿐만 아니라 깊은 바다인 심해에서도 석유 시추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바다 속은 욕지보다는 우리가 알기 어렵습니다. 특히 심해는 어떤 문제가 생길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위험이 큽니다. 그래서 바다에서의 석유 시추를 금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습니다. 그러던 중에 멕시코만에서 원유 유출 사고가 났습니다. 이 사고는 2010년 4월 20일 영국의 비피(BP)사의 석유 시추선인 딥워터호라이즌(Deepwater Horizon)가 바다 속 1500m 아래의 심해에서 작업 중 폭발하면서 발생했습니다. 아직 사고의 원인이 정확히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기름 유출을 막는 장치에 문제가 생겼는데 이를 무시하고 작업을 계속하다가 엄청난 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작업하고 있던 사람들이 다치고, 죽은 것도 문제였지만 엄청난 원유가 유출되는 것이 더 큰 문제였습니다. 원유를 빼내기 위한 시추공과 파이프에서 원유가 뿜어져 나오고 있었고 그 양이 하루 1만~6만 배럴에 이른다고 추정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7년 우리나라 태안에서 발생했던 석유 유출 사고에서 유출된 석유가 7~8만배럴이었습니다. 그 이후 지금까지도 태안반도는 석유 유출에 따른 휴유증을 앓고 있는데, 그에 버금가는 양이 매일 뿜어져 나오는 상태인 것이지요. 이렇게 배출되고 있는 원유는 엄청나게 넓은 지역을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석유 유출을 막기 위해 여러 가지 시도를 했습니다만 다 실패하고 얼마 전에 시추구를 틀어 막는 뚜껑을 끼웠습니다. 그러나 이것으로 석유 유출을 완전히 막은 것은 아닙니다. 언제까지 이 뚜껑이 버틸 수 있을지 알 수 없고, 시추구를 완전히 봉쇄한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유출되는 원유를 수거하고 있어 그나마 다행입니다.
이미 유출된 원유로 일어날 수 있는 문제는 상상을 초월합니다. 원유로 오염된 지역의 어업은 언제 회복될 지 알 수 없는 상태입니다. 오염 때문에 그 지역으로 놀러오던 관광객도 끊긴 상태입니다. 이 뿐만이 아니라 석유 생산 관련 일을 하던 사람들이 직업을 잃는 등 석유를 생산하지 못하는데서 오는 손실도 있습니다.
사고를 일으킨 비피사가 부담해야 할 비용도 엄청납니다. 원유 유출에서 생긴 오염을 청소하는 비용은 오염을 일으킨 당사자가 부담을 해야 합니다. 만약 비피사의 부주의 때문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밝혀진다면 이에 따르는 엄청난 양의 벌금도 내야 합니다. 원유 유출 때문에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보상금도 내야 합니다.

멕시코만의 원유 유출 사고는 아직도 진행 중입니다. 모든 일이 수습되기까지는 얼마나 더 많은 시간이 있어야 할지도 알 수 없습니다. 또한 작은 부주의 때문에 엄청난 사고로 이어진 것에 대한 반성, 석유를 바다에서 계속 시추하는 것의 위험성, 더 나아가 언제까지 석유를 많이 쓰면서 돌아가는 경제체제를 유지할 것인가 하는 것 등 해결해야 할 많은 문제를 안겨 주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