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2개

당일 부산여행기 1편 (서울역-부산역-동백섬 누리마루)



서울역 KTX 탑승장부터 사진을 찍었어야 했는데 이른 시간이고 아직 DSLR초보로 카메라 꺼내들기가 뻘쭘해서 시작부터는 못찍고 KTX안에서 인물사진 몇장(회사사람들이라 인물사진은 빼고 풍경사진만 올릴 생각) 찍고 2시간 반만에 도착한 부산역 광장에서 음료수 한잔 마시면서 부산역 전경을 찍었다.




동백섬으로 가는 지하철을 타고 가던중 1호선에서 2호선으로 환승하기 위해 서면역에서 기다리면서 스크린에 비친 모습을 찍었다. 부산의 전체적인 느낌은… 좋게 말하면 분위기가 약간 이국스럽다는 것. 있는 그대로 표현하자면 조금 촌스럽다라는 것. 지하철 광고의 디자인이나 색, 지하철 노선안내도(사진을 못찍은게 아쉬움)의 글자크기 등 ‘서울과 정서가 틀려서 그럴까?’라고 생각을 해봤다. 93년 여름, 98년 가을에 방문했던 부산은 오히려 서울보다 활기차고 패션유행이 더 빠르고 멋진 도시였다. 그런데 2008년 여름초입에 방문한 부산은 죽어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 이유는 나중에 동백섬 누리마루에서 광안리 수변공원으로 향하는 택시안에서 기사님께 들을 수 있었다.



동백섬 누리마루 초입 다리를 건너면서 바다쪽을 찍었다. 우측의 새로 생긴 아파트촌이 인상깊었다. 93년 여름 방문했을때는 동백섬에 돈을 내고 입장을 해야했었다. 기억에 다리 건너기전에 매표소가 있었던 걸로 기억을 한다.
지금은 누리마루때문인지 오픈된 상태였다.
다리를 건너 웨스턴 조선호텔 지나자마자 부터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
누리마루를 다 돌아 반대편 주차장으로 나갈때까지 시원함은 지속되었다.



도로를 따라 조금 들어가니 바닷가 가까이 내려갈 수 있는 나무 산책길이 나왔다. 소나무 아래 나무 산책로와 바다가 어우러져 멋진 풍경을 만들어냈다. 좀 아쉬운 것은 습기가 많고 후덥지근 한 날씨여서 먼 바다가 뿌옇게 나왔다는 것. (내공이 아직 부족해서일지도..)






첫번째 사진 좌측에 팬스가 보이는데 그 안쪽에서 93년 여름에 아버지, 어머니와 돗자리 깔고 바다를 보면서
소주 한잔 마셨던 곳이었다. 15년이란 세월이 흘렀는데도 기억이 나다니… ^^





동백섬에서 바라본 해운대




누리마루쪽으로 갈수록 더 보이는 해운대. 광안리도 그렇고 해운대도 생각보다 사람이 없었다.
(당연히 없을듯.. 휴가 피크도 아니고 평일 오후였으니… ^^;)




가다보니 거북이 머리 닮은 바위가 나와서 찰칵!




풍경을 위한 가짜등대도 한장~




바닷가쪽 길이 끝나고 APEC 정상회담장을 배경으로 DSLR 처음 만져보시는 회사 대표님이 찍어주셨다.
그래도 카메라가 좋아서(^^;)인지 잘 나왔다. 밑에 화장실 표지판만 빼고… ^__^




정상회담때 각국 정상들이 드셨다는 정식




2층 로비에 있는 십장생도 인데 정면에서 찍었어야 했는데 아쉽다. 정말 멋있었는데 제대로 표현을 못했다.




2층에서 바라본 광안대교




잘 뻣은 소나무 사이로 보이는 광안대교와 소풍 나온 병아리들..




좌측에서 본 광안대교. 점점 이동하면서 광안리해수욕장에서는 우측 정면을 찍을 수 있었다.




누리마루 건너편의 마천루. 고급 아파트들이 즐비.. 유명 연예인들도 몇 채 소유중이라던데.. ㅎㅎ




에피소드가 한가지 있다면 좀 된 검정색 무크샌들을 신고 갔는데 동백섬 들어서기전에 오른쪽 발목 부분이 뜯어져서 샌들처럼 신고 다녔는데 중간쯤에는 왼쪽 발목부분이 뜯어지고 거의 다 돌아나왔을때는 오른쪽 밑창까지 뜯어져서 너덜거렸다. 제대로 걸을 수도 없는 상황.. 걸을때마다 밑창이 벌어져서.. ㅋㅋㅋ
좀 오래된 샌들인데 그날 날씨가 무척 더워서 간신히 달라붙어 있던 마른 접착제가 그냥 녹아 떨어진것 같다.
색도 검은색이라…
택시 타고 광안리로 이동하다가 홈에버 들려서 9,800원짜리 샌들 하나 사서 신고 다시 광안리로..

2편에 계속…

당일 부산여행기 1편 (서울역-부산역-동백섬 누리마루)”에 대한 2개의 의견

  1. 어떤 분인지 궁금해서 글들을 계속 읽고 있습니다.
    등산 가셨을 때 찍은 사진의 웅휘군 개구장이 같네요.
    화장실 표지 위의 사진을 보니 역시 자상한 아버님 같으세요. 글이 많아서 나중에 더 아껴 읽겠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기를~!
    ps> 저도 사진 찍는걸 좋아라합니다. 실력은 바닥이지만, 나중에 아주 심심하면 함 구경오세요.
    아직 사진 카테고리 정리를 안해서 지금은 말고,,, ^^;;;

  2. 네. 작업하면서 들렸을때 보니까 사진이 많더라구요. 나중에 정리되시면 놀러가겠습니다.
    예전보다 살이 많이 쪄서 요즘 운동하고 있습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