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대중과 함께 생각하고 만들어내는 크라우드 소싱












기영이는 엄마와 백화점에 티셔츠를 사러 갔습니다. 백화점 안 여기 저기를 둘러보며 티셔츠를 고르던 기영이는 이렇게 많은 옷 중에 자기가 좋아하는 그림이 그려진 티셔츠가 하나도 보이지 않아 답답했습니다. 기영이는 ‘내가 원하는 그림이 그려진 옷을 팔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
기영이처럼 개개인이 원하는 그림이 그려진 옷을 팔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나 쉽지 않은 일입니다. 단 한 사람을 위해 옷이 만들어져야 하면 값은 당연히 비싸지기 때문입니다. 만약 기영이가 원하는 그림이 그려진 티셔츠를 원하는 사람이 많아진다면 싼 가격으로 티셔츠를 만들어 팔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생각을 실천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약 120만원 정도의 지본금으로 만들어진 스레드리스(threadless)가 바로 그 회사입니다.
이 회사 사이트에 사람들이 티셔츠 그림을 올리면 이 그림에 대해 여러 사람이 평가하고 투표를 합니다. 그렇게 해서 인기가 많은 티셔츠는 제작해서 판매를 합니다. 채택된 그림을 올린 사람에게는 디자인료를 주고, 처음 만들어진 수량을 다 팔고 새로 만들게 되면 추가로 또 돈을 주지요.

실제로 크라우드소싱을 활용하고 있는 회사를 보면 좀더 이해가 쉬울 거예요. 차에 달려있는 내비게이션은 목적지까지 가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그런데 새로운 길은 지금도 만들어지고 있고, 있던 길이 없어지기도 합니다. 한 회사에서 이런 모든 정보를 알 수는 없습니다. 내비게이션 이용자들이 수시로 새로운 정보를 회사에 알려주고, 회사는 이를 내비게이션에 반영해서 더 품질좋은 내비게이션이 만들어지는 것이지요.
이노센티브라는 회사는 더 놀랍습니다. 이 회사에 정부나 기업 등이 과학과 관련된 어떤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요청이 들어오면 사이트에 문제를 올리고, 아이디어를 모읍니다. 채택된 아이디어에 대해서는 일정한 금액의 보상금을 줍니다. 이노센티브를 통해서 많은 문제가 해결되었지만 기름 유출사고를 해결해낸 사례는 영화보다 극적입니다. 1989년 미국 알래스카에서는 엄청난 기름 유출 사고가 났습니다. 그 후 20년 동안이나 기름을 건져냈지만 아직도 해결을 다 못했습니다. 날씨가 너무 추워 기름과 물이 얼어붙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문제를 이노센티브에 의뢰를 했고, 이노센티브가 사이트에 이 문제를 올리자 수많은 아이디어가 나왔습니다. 그 중에서 채택된 것은 시벤트회사 근로자의 아이디어였습니다. 시멘트가 굳지 말라고 계속 기계로 저어주듯이 기름도 계속 진동을 주면 얼지 않는다는 아이디어였습니다. 결국 이 아이디어로 기름을 걷어내는 문제는 해결이 되었습니다.

이처럼 크라우드소싱은 엄청난 잠재력을 가졌습니다. 새로운 물건과 서비스가 만들어지고, 과학기술로 문제를 해결하기도 합니다. 물론 크라우드소싱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되고, 크라우드소싱으로 만들어진 모든 물건과 서비스가 성공하기만 한 것은 아닙니다. 그렇지만 기업은 소비자들이 물건과 서비스를 사줘야만 살아남기 때문에 고객과 소통하는 크라우드소싱은 어쩌면 꼭 필요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