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두바이, 사막의 오아시스인가? 신기루인가?












두바이, 사막의 오아시스인가? 신기루인가?
































7성급 호텔 버즈 알 아랍, 야자수 모양의 인공섬 팜 주메이라, 사막 한가운데에 있는 스키장.
두바이를 생각하면 떠오르는 화려한 이미지들입니다. 두바이는 몇 년 전까지만해도 놀라운 성장을 거듭했습니다. 많은 외국인 투자자들이 두바이로 몰려갔고, 우리나라에서는 두바이를 배우자는 열풍이 일었습니다. 그러나 전세계 경제 위기에 두바이는 흔들리고 있습니다. 지난 2월에는 아랍에미리트 중앙정부의 구제금융을 받았지만 아직 위기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두바이에 진출한 우리 건설업체들은 공사대금을 받지 못할까봐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두바이는 어쩌다가 이렇게 되었을까요?
두바이는 아랍에미리트의 7개의 토후국 중 하나입니다. 두바이는 석유가 거의 나오지 않는데다 앞으로 석유가 완전히 없어졌을 때를 대비해서 금융과 관광을 키웠습니다. 아시아와 중동을 연결하고, 중동 전체 지역과 유럽, 북아프리카를 잇는 지역으로 두바이는 국제공항, 항구 등을 만들어 물류와 교역 중심지로 키워나갔습니다. 특히 외국인 투자자들을 많이 모으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자유무역지대를 만들어 소득과 수입에 매기는 세금을 모두 없애고, 외국인의 기업 소유를 인정해 주었습니다. (자유무역지대 외의 지역에 기업을 만들 경우 외국인은 49% 밖에 소유할 수 없습니다.) 물론 모든 경우에 세금이 없는 것은 아니고 석유 관련된 산업이나 은행, 부동산 임대업 같은 경우에는 법인세가 있습니다. 또한 기업 입장에서는 인도, 파키스탄, 필리핀 등에서 온 싼 임금의 노동자가 많고, 노조를 만들어서도 안 되고, 해고도 쉬운 점은 아주 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그와 더불어 두바이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서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건물을 세웠다하면 세계 최고, 세계 최대였고, 바다에 인공섬을 만들어 호화로운 빌라를 만들고, 세계적인 테니스 대회, 골프 대회들을 열어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언제나 호화로운 불빛이 켜지고, 새로운 건물과 전세계에서 몰려온 사람들로 북적일 것 같은 두바이에도 위기가 찾아왔습니다. 지난해 미국의 금융위기는 전세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곳이 없었습니다. 두바이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두바이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거대한 토목공사와 건설은 비용이 많이 들어갑니다. 두바이는 석유가 나지 않기 때문에 돈이 부족했고 이 돈은 모두 해외에서 빌렸습니다. 미국 금융위기가 닥치자 투자자들은 해외에서 돈을 빼가기 시작했고, 두바이는 어려움을 겪게 되었습니다. 두바이에서 계획했던 또 다른 인공섬 ‘팜 데이라’, 사막에 운하를 만들려고 했던 ‘아라비안 운하’, 1천m의 세계 최고 빌딩 ‘하버 앤 타워’와 같은 사업들은 규모가 축소되고, 일정이 뒤로 미뤄졌습니다.
투자자금과 함께 빠져나간 것은 사람들입니다. 두바이에서 일하고 있는 노동자의 70%는 외국인인데 이들은 일자리를 잃고 자기 나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두바이 국제공항에는 버려진 자동차가 3000대를 넘었다는 기사도 나올 지경이 됐습니다. 사람이 빠져나가면서 그 사람들이 살던 집값도 떨어졌습니다. 집값이 떨어지면서 집을 담보로 대출해주던 두바이 최대 담보대출사인 암락(Amlak)은 가계대출을 중단했습니다. 이런 모든 상황을 반영하듯이 두바이 주가는 작년 한때 6,000을 넘어셨는데 비해 올해는 1,500 정도로 떨어졌습니다.

두바이가 사막의 오아시스로 남을지 아니면 신기루에 불과할 지는 알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지금까지의 과정을 볼 때 경제성장의 기반이 되는 사회간접자본에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겉치례로 이루어지는 건설과 토목으로 이루어낸 경제 성장이 허망하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자기의 돈이 아니라 남의 돈을 빌려서 무리하게 추진된 사업의 위험성도 경고해주고 있습니다. 우리 앞에 닥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도 두바이의 사례를 통해 우리나라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 톨스토이, 레닌, 화폐는 루블화, 수도는 모스크바, 브릭스는 브라질, OOO, 인도, 중국
     최초의 숫자 1






  1은 우리가 가장 먼저 배우는 숫자일 것입니다.
  1은 제일 처음 나오는 수이기도 하고 제일 많이 쓰이는 수입니다.
  1은 최고, 승자, 리더와 같은 뜻으로 쓰이지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