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찬 사람은 이런 차를..

전 얼마전까지만해도 차라 하면 대표적인것이 녹차이고 녹차는 몸이 찬 사람이 마시면
좋지 않다고 알고 있었지요. 그래서 한때는 차 마시기를 꺼려한 적도 있답니다.
그런데 요즘 집에서 차를 마시면서, 또 차에 관련된 자료들을 보며서..
내가 알고 있는 것이 이게 다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차에는 발효차와 반발효차가 있는데-게시판에 저희 아가씨가 써놓은 부분이 있죠? 저한테 맞을 거라하는 차종류..-
반발효차나 후발효차가 그거라 하네요.
대표적인 것이 오룡차, 철관음, 대홍포가 있는데 장복하면 몸이 따뜻해진다고 합니다.
100도정도로 팔팔 끓인 물에 우려서 마시면 그 맛이 더하다네요.
오룡차와 철관음은 얼마전 아가씨 덕분에 맛을 보았는데, 그 맛이 부드럽고 입안에 감도는 끝맛이
달더라구요. 떫은 맛이 없었답니다.
기름진 음식과 잘어울리는 반발효차인 오룡차는 1인용 소형다관에 차잎을 반정도 넣고 100도정도로 끓인물로 우리면 부드럽고 맛이 더 좋다고 합니다.

지금은 집에서 아가씨가 가져온 향녹차를 숭늉처럼 우려 마시는데, 그것 역시 장복하면 몸이 따뜻해진다고 하네요. 차도 제질에 맞춰 마시면 많이 좋을 듯 합니다.

그리고 계절에 따라 차를 우려마시는 방법이 다르다는데,
봄, 가을은 끓인 물을 3분의 1정도 넣고 적당량의 차를 넣은다음 다시 끓인 물을 부어 우려낸다고 합니다.
여름은 물을 먼저 붓고 차를, 겨울은 차를 먼저 넣고 물을..
이런 방법이 기온과 많이 상관될 듯 하네요. 이젠 가을이므로 물, 차, 물 순으로 해서 마셔보세요

차공간이 새로 만들어지면, 발효차나 반발효, 약발효, 후발효차에 대해 자료를 올려놓겠습니다.
자료를 올리려면 제가 완전히 이해를 해야만 잼있고 쉽게 올릴 수 있을 것 같네요.
그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