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야

스님이 키우시던 개를 동생이 가져왔는데 이름이 반야입니다.
자기 키 두배 넘게 점프하고 무지 빠르고 영리하고 장난치기 좋아하는 암놈입니다.
눈망울이 선하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