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예찬..

새 보금자리로 온지 3주정도가 지난 것 같다.
그러면서 나는 4월의 봄을 만끽하고 있고, 또 귀한 시간이 지나면서 5월의 신부였던 나를
회상할 것이다. 그래서 나는 봄을 좋아하고 풍요로움을 느낀다.

이사한 후 일주일에 한번씩은 본가를 간 것 같다. 30분도 안되는 가까운 거리기도 하지만,
가는 길목부터 이 봄에 놓치기 아까운 구경거리들이 어느새 감탄을 자아내게 하기 때문이다.
그 길이란 것이 도심의 높다란 빌딩사이를 피곤히 해집고 가는 것이 아니라,
너른 벌판과 가로수들을 벗삼아 한껏 여유를 부리면서 갈 수 있다는 것이 누구에게도 빼앗기고 싶지 않은 행복일게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꽃샘추위덕에 연두빛 새순들이 나올락 말락 잔꾀를 부리더니
그새 변덕을 부려 이미 내가 눈치도 채기전에 뽑내고 있는 것이다.
서방과 나는 연신 좋아라 신이나했다.
서방의 운전에 방해가 될까싶어 꾹 담고 속으로 감탄사를 내지르려했건만
그 순수한 자연앞에서 도저히 참을성을 발휘하지 못했던 것이다.
가는 길목에는 농장의 배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장관을 만들어주었고,
겨우내 길다란 가지들을 바람에 휘날리며 쓸쓸하게 보이던 버드나무가지에는 야들야들한
연두빛 잎들이 봄바람에 춤을 추고 있었으며,
사방의 높고 낮은 산에는 진분홍 진달래와 연분홍 산벚꽃들의 색배합이 그림처럼 보였다.
또 길가의 화원마당에는 온갖 울긋불긋한 꽃들이 봄햇빛을 충분히 받으며 사람들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 중 빼놓을 수 없는 곳이 통일로변인데, 색색이 펼쳐지는 가로수들하며 길 한켠으로 화단을
곱게 만들어 놓아 지나는 운전자들의 눈과 마음을 풍요롭게 해주었다.
이것뿐만이 아니다.
본가가 있는 고골로 들어서자면 봄햇살을 받은 조용한 마을에 갖가지 봄꽃들과 새순 돋은
나무들의 모습이 한눈에 들어온다.
물론, 그 중에서는 우리가 주마다 찾아뵙는 본가도 빼놓을 수없는 하나의 눈요기 코스다.
집 안팎으로 심어놓은 꽃나무들과 야생화군단, 뒷산에 사철을 자랑하는 소나무들…
게다가 똘이와 호순이의 재롱까지..
어제도 봄꽃들을 찍느라 서방이 무지 바빴던 것 같다.
텃밭에도 이미 상추, 열무, 토마토, 부추, 딸기등등 봄의 기를 받고자 빼꼼이 고개들을
내밀고 있었다. 이런 것들이 또한 여름을 풍요롭게 해주리라.

돌아올때는 어머님이 만들어주신 오이부추김치와 돋나물 물김치, 몇개의 꽃화분을 염치없이 받아오는 며느리의 특권까지 누릴 수있었다.
배부른 변변찮은 며느리를 위해 그리 많은 배려를 해주시는 시부모님께 한없는 고마움을 느낀다. 앞으로 좋은 일만 생기셔서 두 분이 지금처럼 풍요로움과 행복을 언제까지나 간직하시기를
바랄뿐이다.

흐뭇! 역시 봄은 나의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다.
봄을 예찬하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