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둘..

저희 집 창문에서 보이는 길건너 산을 찍은 것입니다.
이사올때 앙상이 가지만 있던 산의 나무들이 지금은 연두와 옅은 초록으로 눈을 즐겁게 하네요. 그 빛깔이 하루가 다릅니다.
감탄스럽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