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대사의 답설야중

踏雪野中去하야
不須胡亂行이라
今日我行跡은
遂作後人程이라.

답설 야중거하야
불수 호란행이라
금일 아행적은
수작 후인정이라.

눈 내린 벌판을 밟아갈 때에는
모름지기 그 발걸음을 어지러히 하지 말라
오늘 걸어 가는 나의 발자국이
반듯이 뒷 사람의 이정표가 될 것이니라.

서산대사 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