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구통옆에 새침이 줄지어 있는 화로와 솥…

참 다듬이돌도 있었죠?

역시 저희집 한켠을 묵묵히 지키고 있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