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쑥쑥 크는 콩

파란에서 이벤트로 글자가 새겨진 콩을 받았다. (원하는 문구를 새길 수 있다)
(상품은 무료이고 택배비만 부담)

화분겸 상자안에 설명서 1장과 2cm 쯤 되는 콩 한알(건강! 대박! 이라고 새겨진..)이 들어있었다.
설명서 대로 물 붓고 2cm 깊이에 콩 심고는 설 연휴에 돌입했다.

설 연휴가 끝나고 6일만에 출근해보니 콩이 머리를 살짝 보여줬다. ^^
(폰카가 구려서 화질도 무지 구림.. LG-LB2800)

1월 29일

User image
1월 30일 (역시 구린 화질. 글자가 제대로 안보이네.) 하루 사이에 3cm정도 자랐다.
User imageUser image
2월 2일 이틀 또 쉬고 출근했더니.. 이틀전보다 8cm 이상 자랐다. 놀람의 연속..User image
2월 4일 이제는 지지대를 설치해줬다. 이틀전보다 1.5배 이상 자란듯..
User image
2월 5일 키는 조금 자랐지만 맨 위에 덩굴줄기가 나왔다. 이 넘이 줄이나 나무가지를 타고 올라갈 넘이다.
User image
2월 6일 점점 자라는 덩굴줄기 (스탠드 밑에서 옆으로 옮겨놨더니 좀 덜 자란다)
User image
2월 9일 3일만에 또 훌쩍 커버렸다. 재크의 콩나무닷~~! 잎도 훨씬 커지고 타고 올라가라고 해준 줄도 마다하고
           혼자 크고 있다.
User image
그래서 스탠드에 줄 메달고 스탠드 밑으로 옮겨줬다. 어느새 모니터를 훌쩍 넘어 버린 키.
User image
이제 매일매일 크는 콩나무의 사진을 계속 포스팅하면서 관찰일기를 작성해야겠다.
집에서 키우면서 웅휘한테 보여주면 좋은데 너무 커버려서 대중교통으로는 이동이 불가능해졌다.
좀 있으면 화분도 큰걸로 옮기고 흙도 더 넣어줘야 할텐데..
휴일에 차 가지고 어디 갈때 혹 사무실 지날일 있으면 그때 집으로 가져가야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