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여름휴가 마지막날] 법주사

원래 셋째날 법주사에 올라갈 생각이었는데 민박집 아주머니가 주변 먼저 보는게 좋다고 해서
법주사는 마지막 날 오전에 올라갔습니다.
방 정리하고 짐 다 싸서 차에 넣고 주차장에 세우고 올라갔는데 물안개가 아름답더군요.
비가 간간히 내렸는데 법주사 다 올라가서는 장대비로 바뀌었고 내려왔을 때는 폭우로
바뀌었습니다.

짐 정리하고 나가기전 민박집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리산 법주사 초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다리 난간 사이 거미줄도 찍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군데군데 환상적인 풍경을 지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드디어 일주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크기도 큰 바위섬위에 한 그루 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끝이 안 보이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숫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각도의 미륵대불. 개금불사 진행중이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팔상전(좌측)
안개가 끼어 빛이 분산되서 어디가 역광인지 순광인지 눈으로는 구분이 안되는…
사진을 찍고보니 역광이었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감로수 한 잔 마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김밥렌즈의 위력을 한번 보여주고… F4 70-21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한쪽 구석의 넓직한 바위 한번 찍어주고..

내려오는데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점심 식사후 일단 올라가기로 했습니다.
99칸 기와집은 다음에 보기로 하고 쏟아지는 비를 뚫고 네비의 안내에 따라 달리다보니
어느새 푸른 숲은 사라지고 마른 하늘에 주변에 온통 회색빛이 보이더군요.
그렇게 눈이 아플 수가… 아침에 보던 그 푸르름이 자꾸 눈에 밟히더군요.
집까지 딱 2시간 걸렸고 집에 오니 더위가 엄습….

멋진 휴가 다녀와서 거의 일주일을 후유증으로 고생했답니다.
여기저기 몸도 아프고 어지럽고, 울렁증에…
푸른 숲과 깨끗한 공기, 맑은 물이 그리웠나 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