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우리와 가장 가까운 경제문제, 물가










시장을 다녀온 후에 엄마의 한숨소리는 깊어집니다. 물가가 너무 올라 식사 준비가 만만치 않기 때문입니다. 삼겹살에 상추 싸먹기가 무섭게 되었고, 간식으로 먹는 과자값도 올라서 가게에서 2개 집을 것을 1개만 집게 되기도 합니다. 물가는 우리 실생활과 가장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습니다. 이번 경제레터에서는 물가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물가는 우리가 사는 여러 가지 상품의 가격을 평균해서 나타낸 것입니다. 물가지수는 물가가 어떻게 변하는지를 알기 위해 만드는 것으로 어떤 시점의 물가를 100로 놓고 비교하는 것입니다. 올해의 물가지수가 110이라면 기준연도에 비해 물가가 10% 오른 것이지요. 물가지수는 거래가 많은 상품에 가중치를 부여해서 계산을 합니다.
물가지수는 여러 기관에서 만드는데 우리가 흔히 접하는 것은 통계청에서 만드는 소비자물가지수입니다. 우리가 실생활에서 사서 쓰는 상품이나 서비스 가격을 조사한 것입니다. 한국은행에서 만드는 생산자물가지수는 기업 간의 거래에서 이루어지는 상품이나 서비스 가격을 조사합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조사 대상이 넓기 때문에 우리 경제의 물가 수준을 파악하는 기본이 됩니다. 이런 물가지수는 우리 경제의 상황을 판단하는데 사용됩니다. 물가가 갑자기 오르거나 내린다면 우리 경제에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또 어떤 특정 상품들의 물가지수가 오른다면 그 상품들을 찾는 사람은 많은데, 공급이 부족하다는 뜻이므로 그 상품의 공급을 늘리기 위해 노력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농산물 물가지수가 많이 올랐다면 농산물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것이므로 정부가 갖고 있는 농산물을 시장의 푸는 등의 일을 하게 됩니다.

물가가 오르기는 하지만 내리는 경우는 거의 못 본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물가는 왜 오르는 것일까요? 가격은 수요가 늘어나면 오르게 됩니다. 물가도 마찬가지로 수요가 늘어나면 오릅니다. 경제의 주체인 가계, 기업, 정부 그리고 해외에서 돈을 많이 쓰면 수요가 늘어납니다. 수요가 늘어난 만큼 공급을 해주다가 결국 한계에 도달하면 물가는 오르게 됩니다. 공급이 줄어들어서 물가가 오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상품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원자재, 노동력 등이 필요하고, 외국에서 원료를 수입해야 합니다. 만약 원자재 가격이 오르고, 환율도 올라도 외국에서 수입하는 원료의 가격이 오르면 우리나라 국내에서 생산하는 상품의 원가가 오릅니다. 또한 근로자의 임금이 오르는 것도 물가에 영향을 끼칩니다. 임금이 오른 만큼 생산성이 늘어나지 않으면 이 또한 물가를 오르게 하는 원인이 됩니다.

물가가 오르면 월급이나 연금을 받아 생활하는 보통 사람들은 생활이 힘들어집니다. 월급이나 연금은 오르지 않는데, 사야 할 물건이나 서비스의 가격은 오르기 때문이지요. 물가가 지속적으로 오르는 현상을 인플레이션이라고 하는데 인플레이션이 생기면 돈의 가치는 줄어듭니다. 반면에 부동산이나 귀금속 같은 실물의 가치는 올라가게 됩니다. 즉 서민이나 월급을 받는 사람들은 더 가난해지고, 부동산을 많이 가진 사람들은 더 부유하게 됩니다. 또한 돈의 가치가 떨어지기 때문에 저축을 덜 하게 되고, 기업들은 상품이나 서비스를 생산하기보다는 부동산에 투자하는 등 생산적인 활동을 하지 않게 됩니다. 일자리는 줄어들고 전반적인 경제 사정은 나빠지게 됩니다.
따라서 물가를 안정시키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그래서 한국은행의 가장 중요한 목표 중에 하나가 물가안정입니다. 물가안정은 우리 경제를 건강하게 발전시키는 기본이기 때문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