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웃고 갑시다

아 들: 그야 물론 자기지~~

며느리: 그 다음은?

아 들: 우리 이쁜 아들이지~~

며느리: 그럼 세번째는?

아 들: 그야 물론 이쁜 자기를 낳아주신 장모님이지~~

며느리: 그럼 네번째는?

아 들: 음 …우리집 야견 둘리지!

며느리: 그럼 다섯번째는?

아 들: 우리 엄마!

문 밖에서 듣고 있던 시어머니,

다음날 새벽에 나가면서 냉장고에 붙여 놓은 메모지

.
.
.
.
.
.
.
.
.
.
.
.
.
.
.
.
.
.

“1번 보아라.. 5번 노인정 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