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웅맘의 이야기동화6

1463522992113

아이들이 궁금합니다.
우주보다 넓고,
바다보다 깊을 것 같은
아이들의 마음이 궁금합니다.
어른들? 아이들?
누가 먼저 마음을 열어야 할까요?
아이들이 말합니다. 어른들이라고…. 2012.1

“엄마~
김병만 아저씨는 시골에서 태어나서 농촌의 맛을 아는 것 같아요 그쵸?
시골에서 태어난 사람은 훌륭한 사람이 많아요. 이순신 장군도 시골에서 태어났대요.”
시장을 다녀오는 길에 아들이 이야기합니다.
‘아들아~ 시골을 좋아하는 너도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있단다.’ 2012.1 웅도령 3학년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