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율법을 지키는 이슬람금융










세계 금융위기, 서브프라임 모기지, 거품, 금융기관 파산….
지난 2년여 동안 전세계 경제뉴스에 오르내리던 암울한 단어들입니다. 미국에서 시작된 금융위기는 세계의 갑부들부터 몽골의 유목민까지 전세계에 그 영향을 미치지 않은 곳이 없을 지경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세계 금융위기를 비껴간 곳이 있습니다. 바로 이슬람금융입니다.

이슬람금융은 이슬람교를 믿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이슬람교의 율법을 지키는 금융입니다. 이슬람금융은 우리가 거래하는 은행이나 증권과는 많이 다릅니다. 이슬람금융이 지키는 샤리아 때문입니다. 샤리아는 이슬람교리에 근거한 법으로 단순히 종교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이슬람교인들의 개인생활, 사회생활 등 전체를 규정짓는 법입니다.
샤리아에서는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일을 해서 돈을 버는것이 아니라 돈이 돈을 버는 것을 인정하지 않는 것이지요. 따라서 이슬람금융에서는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것이 아니라 사업자에게 돈을 투자하고, 그 사업자가 일을 잘 해서 수익을 내면 그것을 분배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만약 사업자가 일을 잘하지 못해 수익이 안 나면 돈을 댄 쪽에서 책임을 모두 지게 되고, 돈을 받아 일을 한 사업자도 자기가 일한 대가를 받지 못하게 됩니다. 즉 돈을 낸 사람이나 일을 한 사람이 동등한 입장입니다. 사업을 할 때도 불확실하거나 투기성이 있는 일을 해서는 안 됩니다. 무기나 담배, 술, 도박처럼 비도덕적인 일을 해서도 안 되구요.



이런 이슬람금융의 특징들 때문에 금융상품도 좀 다른 모습을 보입니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에서 가희의 집을 창민이가 사고 싶다고 한다면 가희와 창민이는 집을 사고파는 계약을 합니다. 집값이 창민이가 가진 돈보다 높으면 창민이는 은행에 집을 담보로 해서 돈을 빌립니다. 그리고나서 창민은 자기 돈과 은행에서 빌린 돈을 합쳐서 가희에게 주고 은행에서 빌린 원금과 이자를 갚아나가야 합니다.
이슬람금융의 무라바하에서는 가희의 집을 사는 것은 금융기관입니다. 창민이는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 금융기관에게 이윤과 원금을 붙여 집을 다시 삽니다. 이 때 꼭 한꺼번에 돈을 내야 할 필요는 없고, 오랜 기간 나누어 지불해도 됩니다. 현재 이슬람금융에서 가장 많이 투자되고 있는 것은 수쿠크입니다. 일종의 이슬람채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수쿠크는 어떤 사업에 투자를 하고 그 사업에 수익이 생기면 배당금을 주는 형태입니다.

그렇다면 이슬람금융은 왜 세계 금융위기의 영향을 덜 받았을까요? 전세계가 금융위기가 휩싸이게 된 것은 금융기관에 대한 규제가 많이 풀려 정부의 감시가 소홀해진 상태에서 그 누구도 실체를 제대로 알지 못하는 파생상품을 마구 팔았기 때문입니다. 이슬람금융은 불확실한 사업에 투자를 할 수 없기 때문에 파생상품을 만들 수도 없고, 샤리아의 규제 때문에 금융기관의 건전성을 지킬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율법을 지키는 이슬람금융은 석유를 팔아서 쌓은 엄청난 자금과 전세계 15억이 넘는 이슬람교인들에 의해 크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금융기관들도 이슬람금융에 진출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 우리나라에는 이슬람금융 전문가가 적습니다. 엄마사랑 어린이 펀드 친구들이 이쪽 분야에도 관심을 가지고 꿈을 키워나가는 것은 어떨까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