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겨내는 현명한 방법 없을까..

참 불공평하다.
엄밀히 따지면 불공평한 건 아닌데도..
아니, 엄밀히 따져봐도 불공평하다.

사랑하는 아가를 얻은 축복만으로..
그 아가의 재롱을 보는 즐거움만으로..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뿌듯한 맘으로..
그때는 미음이었는데, 오늘은 죽을 넙죽넙죽 잘 받아먹는 기특함만으로..
그때는 누워 옹알이만 했는데, 지금은 엄마를 따라 기어다니며
애틋함을 보이는 모성애만으로..

나를 이겨낼 수는 없을까..

아기에게서 떨어질 수 없는 스물네시간….
이 사각형 집이 창살없는 감옥이라하면 너무 잔인한것인가..

오늘은 봄옷을 꺼내입고 훨훨 나가고 싶을 정도로 햇살이 나를 유혹했다.
하지만 내등에는 나만을 이세상 전부라 생각하는 7개월된 아들이 옷자락을
꼬옥 부여잡고 있다.

새 생명이 내 몸속에서 자라고 있을 때는 그아이의 무사함을 위해 열달을 그리 참았고,
또 태어나서는 고 조그만 것이 무사히 잘 자랄 수 있을까하는 걱정때문에
밤낮을 맘졸이며 살았는데,
지금은 한시름 여유가 생겼단 말인가..

나는 그날그날 내일뉴스를 보고있다
항상 똑같은 내일 뉴스~
변화가 필요하지만 이젠 그 변화에 대한 면역력도 없어진 듯 보인다.
나와 7개월된 아들이 있을뿐이다.

직장문화회식을 하고 온다며 영화를 보고 온다는 아기아빠..
나에게 미안해하며 얘기하기를 꺼린다.
무엇이 옳고 그른지 난 지금도 어수선하다
항상 내 맘은 옳고 그름의 판단이 어느 것인지를 알려준다.
하지만 행동으로 옮기기는 너무도 힘이든다.
풋~ 심통을 안부리고 넘어갈 수 있을까…
순간 약이 오른다.
그냥 불공평하다는 생각만 가득하다.
일탈을 외쳐볼까..

7개월된 아기와 내 삶이 익숙해져갈수록 시나브로 내 꿈은 커져만간다.
그리고 그 꿈들이 지체되고 있는것에 대해 맘을 상한다.

난 지금도 나의 이 불공평하다는 생각을 어떻게하면 잠재울 수 있을까를 열심히 생각한다.
엄밀히 따지면 불공평한건 아닌데…
아니 불공평한건 불공평한건데…
^^ 갑자기 웃음이 나온다.
지금 영화를 보고 있으면서도 마음 한구석으론 미안한 맘으로 안절부절 못하고 잇을 서방..

오늘 내가 그에게 심통을 안부리기를 바란다.
내 꿈을 이루게하기위해 후원을 해주겠다지 않은가..
항상 나와 내 시간들에 대해 미안해하고 있는 서방에게 난 왜 심통을 부릴까..

7개월된 아들은 오늘도 내가 화장실을 가든, 주방에서 일을 하든, 내가 무엇을 하든 나만
좆아다닌다. 그러기때문에 난 지금의 이 정신없고 바쁘고 또, 심하리만큼 무료한 시간들을
버티어야한다.
자~알~

조금전 나는 이제 기기 시작하는 아들에게 약속을 했다.
나에 대한 확인사살이겠지.
꼭 너에게 자랑스런 엄마가 되도록 꿈을 이뤄보겠다고..
아마도 지금 이 시간들에 대한 보상을 받고 싶다는것이 솔직한 심정일 것이다.
그래도 좋다.
지금의 이 무료한 시간들이 내 꿈의 원동력이라면 더없이 좋을게다.
그래서 이겨내려 노력한다.
10년후를 기약하며..
그런데,
내가 오늘 정말 진실로 서방에게 심통을 부리지 않을 수 있을까..
내가 약올라하고 심통을 부리고 짜증을 낸다해도..
그래도..
미안하다는 생각만으로 숨김이 없기를 바란다.

지금 나의 분신이 되어버린 아들은 나를 부르고 있다
곤한 잠에서 깨어났으므로..

나의 마음이 무궁무진 하늘과 바다이기를 바라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