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심한 몸살은….

군대에 있을때 편도선염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는데 그때도 이처럼 아프지는
않았던거 같습니다. 하루는 주간행군(주간행군이 있으니까 야간행군도 있겠죠?)을
마치고 내무반에 메고있던 무전기를 내려놓는 순간 그대로 쓰러졌습니다.
부축받아서 의무실로 갔는데 편도선염때문이었죠. 덕분에 이틀 잘 쉬었죠.
근데 어제는 온 몸이 불덩이였고 허리, 팔, 다리 안아픈 곳이 없고 머리도 무지 아프고
조퇴까지 해서 쉬었건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저녁때 딸기가 퇴근해서 물수건으로 몸의 열 내려주고 약 먹고 해서 간신히 진정된 상태로
잠이 들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보니 몸상태가 괜찮아서 출근을 했는데 10시반부터
갑자기 열이 나기 시작하더군요. 점점 머리끝까지 열이 올라오는게 느껴지고..
이러다가 잘못 되는건 아닌지.. 그런 생각도 들더군요. 한 20분 열이 오르더니
그후부턴 식은 땀이 조금씩 나더니 점심 먹으러 가서 식은 땀 무지 흘렸습니다.
그리곤 몸상태가 나아지더군요. 지금은 감기약기운에 헤롱거리고 있습니다.
오늘 저녁만 잘 자면 완전히 나을것 같습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