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이사선물

내일은 아들 친구집에 놀러가는 날이다. 그런데 나는 독한 여름감기에 걸려 오늘은 주사도 맞고 온종일 훌쩍이며 상태가 영 말이 아니다. 아무래도 이 상태면 내일 움직이지 못할 것 같다.
가까운 거리도 아니어서 벼르고 별렀는데ㅠ
건강관리 잘하고 있다가 오라고 했는데, 이게 뭔가..

남편분이 새로 이사한 곳에서 작은 교회 목사님으로 계시기에 나름 의미를 담은 선물도 준비했건만..
전학오기전 아들의 절친.. 엄마는 나와 나이가 같아서 아주 가깝게 지냈었다.
아무래도 선물만 먼저 택배로 보내야할 듯 하다.
지금도 콧물과 재채기 몸살이 나를 괴롭힌다.
그래도 선물을 받고 행복해하기를 바란다
13

14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