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이야기 속에 있는 광고, 간접광고

드라마 시크릿 가든을 방영한 다음 날이면 삼삼오오 오면 드라마 이야기로 꽃을 피웁니다. 라임이 한 행동, 주원이 한 말이 멋있다며 앞으로 어떻게 드라마가 전개될지 예상해 보기도 합니다. 그리고 주인공들이 입은 옷과 신발, 사용하는 휴대폰이 무엇일까 궁금해 합니다. 그러고 보니 드라마 시작 전에 이 드라마에는 간접광고를 포함하고 있다는 안내문이 떴다는 것이 생각납니다. 간접광고는 무엇일까요?

간접광고는 흔히 PPL(Product Placement)이라고 합니다. 특정한 상품을 영화나 드라마 속의 소품으로 활용해서 광고 효과를 노리는 것이지요. 브랜드의 이름을 보여주기도 하고, 어떤 특정 장소나 이미지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영화나 드라마 속에 어떤 제품이 나오면 관객들은 그 상품이 은근히 좋아보이는 느낌을 갖게 됩니다. ‘이것은 광고다’라는 느낌 없이 다가가는 것이지요. 간접광고는 영화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미국 헐리우드 영화 속에 나온 소품은 엄청난 인기를 끌었습니다. 특히 이티(E.T)라는 영화에 나온 초코볼은 매출이 65%나 올라가 간접광고의 가장 좋은 예로 많이 나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드라마에서 간접광고를 볼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새로운 제품이 빨리 빨리 나오기 때문에 촬영에서 영화관에 걸리기까지 1년 정도 시간이 걸리는 영화보다는 바로 찍고, 바로 텔레비전을 통해 방영하는 드라마가 광고주 입장에서는 광고 효과가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 요즘 간접광고는 단순히 광고하는 상품이 드라마 속 소품으로 이용되는 것 이상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간접광고를 한 기업의 제품을 아예 드라마의 중요한 소재로 삼기도 합니다. 얼마 전에 방영된 라는 드라마에서는 막걸리 회사가 협찬을 했고, 막걸리가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아주 중요한 배경과 소재로 사용되었습니다. 드라마 속에서 제품이 몇 초동안 크게 보여지는 것보다는 이야기에 녹아들었을 때 효과가 더 크기 때문입니다.
기업 입장에서 간접광고는 광고하지 않는 것처럼 광고하는 장점이 있고, 드라마나 영화를 제작하는 입장에서는 부족한 제작비를 충당할 수 있어 좋습니다. 그렇지만 간접광고가 해가 될 때도 있습니다. 주인공이 타는 차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감정을 주지만 악역이 타는 차는 소비자들에게 나쁜 이미지를 심어줄 수도 있습니다. 때로는 이야기와 상관없이 오랜 시간 화면에 크게 잡히는 제품 때문에 이야기의 흐름을 깨서, 제품에 안 좋은 이미지를 줄 수도 있습니다.

올해 텔레비전 방송에서 간접광고가 법적으로 허용되었습니다. 그동안은 눈에 보이게 브랜드를 노출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드라마 속 등장인물이 입는 옷의 로고나 타고 다니는 차의 로고도 가리고, 음식점이나 카페의 상호를 바꾸기도 했습니다. 간접광고가 허용되면서 요즘 드라마에서는 어색하게 가려진 상호나 로고는 많이 없어졌습니다. 아직 우리나라의 간접광고는 초창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아직은 간접광고로 나오는 제품들이 극과 어울리지 않고 겉돌 때도 있습니다. 점차 이야기와 광고할 제품이 잘 어울리도록 조율해 간다면 광고주도 웃고, 드라마를 만드는 제작자도 웃고, 시청자도 재미있게 볼 수 있게 될 거라 생각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