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하기전….

참으로 더운 날씨다.
평소 땀을 잘 안 흘리는 편인데, 지금도 이마와 등줄기에서는 땀이 송글송글 맺혀져있다.
들를 곳이 있어서 서두른다고 서둘렀는데 아무래도 시간이 모자랄 것 같아
다시 선풍기앞에 앉아서 몇자 적는다.
모처럼 집에 어른이 안계셨기에 아침에 늦잠도 잘 수 있으련만, 평소의 습관을 무시못하나보다. 더 자려고 이리뒹굴 저리뒹굴 하다가 8시 반에 박차고 일어나버렸다.
문득 창밖을 보니 ‘햇볕은 쨍쨍 모래알은 반짝’ 이런 노래가사가 생각나더만
별안간 스치는 생각.. 어라? 빨랑 이불빨래를 해야겠다..
ㅋㅋ.. 역시 어쩔 수 없다.
얼릉 침대패드 두장을 탈탈 털어서 세탁기안에 쑤셔넣어버리고, 그다음은 알아서 하리라
내버려두었다.
앗차.. 그러고 나니 울 텃밭에서 수확한 몇안되는 고추를 널어야한다는 생각이..
또 얼릉 마당에 돗자리 펴놓고 고추 훌훌 뿌려 펼쳐놓고..
그러고 주방을 들어오니 이런 바닥이 영 말이아니라는 생각과 함께 청소.. 이왕 걸레들은참에
마루까정..
이런 이런 이런날 좀 쉬어야하는거 아닌가..
따악 청소까지 하고나니 으메~ 세탁기가 끝나버렸다는 신호를 보낸다.
빨래줄에 고루펴서 뽀득뽀득 잘 마르라는 주문을 건다음 널었다.
이제야 좀 가뿐하다는 생각을 뒤로 한 채 이젤 앞에 앉았다
어제 스케치한 조카의 모습에 물감으로 이쁜 옷을 입혀야 하므로..
항상 그림을 그리기 위해 이젤앞에 앉을 때는 두려움이 먼저 다가온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내가 그림과 동화가 될 때쯤에는 만족과 뿌듯함을 느낀다.
난 그 기분을 좋아하고 즐긴다.
이제야 땀이 선풍기바람에 날라가 버린 듯 하다.
널어놓은 빨래와 고추를 거두느라 몹시 서둘렀더만, 이리 더울까..
어쨌든 좀 쉬다가 출근을 하련다.
오늘은 또 얼마나 바쁠까를 생각하면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