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하이

은숙시 빠마하셨네요.
이뿌다—–
나두 빠마할까?
왜냐하면요,
어제 머리를 확 잘라 버렸거덩요.
커트에 가까운 단발….
근데 나연 아빠 저녁대 들어오면서 하는말…..
“너무 짧다 야—-얼굴 더 커보여”
이러는거 있죠.
으—
머리 어쪄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