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3개

한옥

우리 가족이 살던 한옥. 자식들은 분가하고 아버지 홀로 생활하시던 공간.

이젠 그 공간이 버거워 이별을 고하려고 한다.

1976년에 상량식을 한 대청마루…. 뒷문을 열어놓으면 시원한 바람이 솔솔 불던…

한옥2

 

 

한옥1

한옥”에 대한 3개의 의견

  1. 풀프레임인 필카에 크롭바디용 렌즈를 물리고 광각 18mm로 찍었더니 저런 현상이….

  2. 이제 빠이빠이네요.

  3. 아쉽고도 안타까운 이별이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