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 읽어보셔용~~

시골에 살고 있던 젊은이가 펜팔로 알게 된 친구의 초청으로 번화한 도시에 오게 되었습니다.
도시는 가는 곳마다 인파들로 넘쳐났고 사람들의 대화, 차들이 울려대는 경적소리로 몹시 시끄러웠습니다.
여기저기 구경하며 돌아다니던 중 시골에서 올라온 젊은이가 갑자기 걸음을 멈추더니 말했습니다.
“잠깐, 어디선가 귀뚜라미 소리가 들리지 않나?”
“뭐, 귀뚜라미? 내게는 안 들리는데.”
도시친구는 귀를 귀울여봤지만 들리는 것이라곤 도시의 소뿐이었습니다.
그러자 시골 친구는 콘크리트 건물 사이에서 자라고 있는 넝쿨나무 아래로 갔습니다.
그가 넝쿨 잎을 살짝 들추자 귀뚜라미가 찌르륵 거리고 있었습니다.
“넌 시골에서 자라서 나보다 귀가 훨씬 밝구나.”
도시 친구의 말에 시골친구는 고개를 저었습니다.
“아니, 그런 것 같지는 않아. 내가 한 번 그걸 증명해 볼까?”
시골 친구는 호주머니에서 오백원짜리 동전을 꺼내 아스팔트 거리 위에 던졌습니다.
쨍그랑~
동전이 떨어지자 웬만한 거리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동전 소리를 듣고 주위를 둘러보기 시작했습니다.
잠시 후 길을 걸어가던 사람들 중 한명이 동전을 주워 호주머니에 얼른 집어 넣었습니다.
시골 친구가 도시 친구에게 조용히 말했습니다.
“봤지? 오백원짜리 동전이 떨어지는 소리가 귀뚜라미 소리보다 크지도 않은데 많은 사람들이 그 소리를 들었잖아.
하지만 나를 제외한 그 누구도 귀뚜라미 소리는 듣지 못했어.
그것은 나의 귀가 밝았기 때문이 아니라 서로 관심사가 달랐기 때문이야. 관심이 있으면 귀는 열리게 되는 거지.”

힘내고 귀 기울이십시오.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관심을 가지면 그때부터 그대 앞에 길이
열리기 시작합니다.

《박성철 [마음의 여유로움을 주는 이야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