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참으로 간만에 이곳에 글을 남기는군요.
쓸데없는 공사다망이라 분주하기만 했지, 뭐하나 남는 것 없이 그냥 9월이 지나가버렸답니다.
이레저레 추석이라는 큰 명절이 맘의 부담을 주기 시작하면서부터 그렇게 일주일이
후다닥 지나가버리니 10월이란 것은 어느새 발등에 떨어졌네요.

이렇게 허무할 수가 있나요..
9월엔 계획한 것도 많고 시작한 것도 많건만,
끝을 맺은건 암것두 없으니.. 원~ 쯔쯧..
하긴 당장 끝을 맺어야할건 아니긴 하지요.
그럭저럭 제가 좋아하는 것들을 오랜세월 놓치않고 끝까지
나와 같이 나이 먹으면서 그렇게 동무처럼 붙어다녔음 하는 바램입니다.

아직은 그런 것들이 제 주위를 맴돌고 있으니
꿈은 to be continued…

어쨌든 9월이란 달은 계절도 그렇거니와 건강에도 치명타인 환절기라는 이유때문에
안팎으로 고난의 달이었었지요.
이젠 가을이라는 계절에 적당히 적응해가고있는 10월이 왔네요.
무언가 센치해지고, 적당히 무게 잡고, 낙엽하나 떨어져 뒹굴면
눈물한방울 핑~ 돌것같은..그런 계절..
ㅋㅋ.. 이렇게 분위기 잡다간 돌맞을것 같음..

솔직이 오늘이 10월 둘째날인데 별 감흥은 없답니다.
추운 겨울이 다가오는데 월동준비를 어케 해야하나 하는 걱정뿐..
그 이유중 하나가 저희집이 한옥이잖아요.
겨울엔 죽음입니다.
가장 좋을 시기는 새싹이 푸릇푸릇한 봄과 녹음이 짙은 여름..
가을은 좀 스산하지요.
어쨌든 겨울은 공포의 계절이지요.. 참아야하느니라..
아그들은 강하게 키워야한다는 자유로 모임의 철칙을 따라야겠지요..

10월..
열심히 가을을 즐겨야겠지요?
느슨해지려는 마음 꼭 조여매고 월동준비나 차근차근 해야겠습니다.
겨우내 동면하면 어떨까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