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2개

6년반동안 즐거움을 주었던 CANON S40

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User image2001년 12월초일 겁니다. 거금 90만원을 들여 400만화소 캐논 S40을 구입합니다.
그리고 집 근처의 야생화와 강아지, 풍경등을 찍어서 홈페이지에 올리기 시작합니다.
벌써 햇수로 8년이나 됐네요.
그동안 떨어트리기도 몇번. 렌즈캡 부분이 고장나서 A/S 갔다온 적도 있었고
2001년 장만한 128M CF 메모리를 작년까지 썼고
백일사진은 스튜디오 가서 찍었지만 돌사진은 집에서 와이프와 같이 찍었고
삼공이클럽에 가입하여 활동할때는 대학교 후배도 우연히 모임에서 만났고
6년반동안 제 몸값의 몇배를 해준 녀석입니다.
디캠을 구입했던 한동안은 소홀히 대하기도 했구요.
디카이지만 나름대로 한계를 넘어보려고 여러가지 시도를 많이 했던 녀석이었습니다.
뭐 당장 어디로 가거나 폐기처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제 퇴역해야할 때인것 같아서
사진과 글을 남깁니다.

그.동.안.수.고.했.다!!

6년반동안 즐거움을 주었던 CANON S40”에 대한 2개의 의견

  1. 군데군데 찍히고 찌그러지고 떨어진 자국이 있네요.
    핀트가 살짝 안맞기는 하지만 그래도 색감은 아직 예술입니다. ^^

  2. 웅맘 : 백일 사진을 집에서 찍고 돌 사진은 스튜디오에서 찍었는디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