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국립과천과학관

11월 14일 오픈했는데 어제 생각이 나서 가봤습니다.
날씨도 그리 춥지않아서 야외 구경할때 괜찮았는데 아직 개장 초기라 그런지 문제가 좀 많네요.

과학관 홈페이지에는 대인 4,000원, 소인(7세이상) 2,000원이고 주차료는 승용차는 하루 3,000원입니다.
12월까지는 입장료가 무료입니다. 천체관인가 보는 것만 유료입니다.
무료라서 그런지 차도 많았고 사람도 지글지글 무척 많았습니다.
야외에 공룡 모형을 크게 만들어놓은 것이 있는데 아이고 어른이고 모두 들어가서 이빨 만지고
아이들은 꼬리에 매달리고.. 부모는 쳐다보고만 있고.. (조만간 꼬리가 부러질 것 같았습니다)
관리인원이 얼마 없나봅니다. 과학관 안 야외에서는 청소하시는 분 이외에는 보지를 못했네요.
관리인원은 전부 도로와 주차장 입구에 있더군요. 경마장쪽 큰길에서 과학관 들어가는 초입에 2명,
과학관쪽으로 진입해서 과학관 들어가는 입구에 2명, 주차매표구 쪽에 3명
자원봉사자라도 모집해서 내부 관리를 해야할 듯 합니다.
무료라 그런지 사람이 무척 많았고 야외에 매점은 딱 2곳이 있었습니다. 한군데는 바깥 매표소 옆에 있었고
한군데는 전시관 건물 한귀퉁이에 있었는데 전시장 덩치에 비해 매점의 크기는 정말 코딱지만하네요.
아들래미 줄 과자 하나 사는데 30분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매점 가격이 너무 비싸더군요. 과학관이라고 하더라도 일반적인 가격보다 500~1000원 비싸더군요.
한 주먹정도되는 짜장면이 4000원, 오뎅 한꼬치와 국물이 4500원, 햄버거와 음료수 셋트가 4000원.
비싸면 사먹지 말라면 할 말 없겠지만.. 쩝.
그나마 한군데 매점은 과학관 밖에 있습니다. 가격이 현실화 되었으면 하네요.
과학관 안으로 들어갔는데 여러 장비나 터치스크린 등등 신경써서 준비를 했더군요.
그런데 동선 안내가 좀 부족하더군요. 첨단과학관으로 들어갔는데 중간에 길 잃어먹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들어갔던 입구로 나왔습니다. 쩝.
바닥에 화살표시가 되어있긴 한데 그걸로는 부족하더군요. 나중에 2층에 올라가서 첨단과학관2로 가보니
거기는 출구밖에 없더군요. ㅋㅋㅋ
1층의 첨단과학관으로 들어가서 한참 돌다가 맨끝에 있는 계단으로 2층으로 올라가서 더 돌다가 나오는
것이었습니다. 제가 받은 팜플렛에는 그런 동선 안내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개장한지 얼마 안됐는데 벌써(아니면 아직) 작동을 안하는 기기들이 있었습니다.
밖에 곤충생태관이 있는데 그거 보려고 한 30분 줄서서 기다리다 너무 추워서 안으로 들어갔는데
그것때문에 너무 피곤해져서 첨단과학관1, 2만 보고 나왔네요.
내년 1월에 유료화 되면 차라리 그때 돈 주고 보렵니다.
사람이 너무 많아서 제대로 작동시켜본 기계가 몇개 안되네요.
무료체험관에만 줄이 쭉 늘어서 있고…

사진은 저녁에 올립니다.

찾아가는 길
버스 – 사당에서 서울 대공원 가는 버스를 타고 대공원역에 내리면 바로 앞입니다.
차량 – 대공원역 삼거리에서 경마공원쪽으로 좌회전후 첫번째 신호등에서 좌회전
          경마공원쪽에서 오는 길은 경마공원 지나 첫번째 신호등에서 우회전
User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