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이사선물

내일은 아들 친구집에 놀러가는 날이다. 그런데 나는 독한 여름감기에 걸려 오늘은 주사도 맞고 온종일 훌쩍이며 상태가 영 말이 아니다. 아무래도 이 상태면 내일 움직이지 못할 것 같다.
가까운 거리도 아니어서 벼르고 별렀는데ㅠ
건강관리 잘하고 있다가 오라고 했는데, 이게 뭔가..

남편분이 새로 이사한 곳에서 작은 교회 목사님으로 계시기에 나름 의미를 담은 선물도 준비했건만..
전학오기전 아들의 절친.. 엄마는 나와 나이가 같아서 아주 가깝게 지냈었다.
아무래도 선물만 먼저 택배로 보내야할 듯 하다.
지금도 콧물과 재채기 몸살이 나를 괴롭힌다.
그래도 선물을 받고 행복해하기를 바란다
13

14

작성일 댓글 남기기

2016.7월의 부채선물

참 많이도 가족들 지인들에게 부채선물을 했다.
그 안에 모두 행복을 담았다. 사랑과 건강과 행복을 담아서..
할 때는 힘도 들고 정신적에너지를 쓰다보니 지치기도 했지만, 부채를 받고 좋아하는 분들을 보면 또 힘이 나기도 한다.
내가 폭풍 부채작업을 하고 기진맥진해 있으니까 아들이
“엄마 이제 하지마세요” 한다. 나는 ” 왜 선물주니까 좋잖아”
아들” 엄마가 힘들어하잖아요” ㅎㅎ 이젠 그런 말도 해줄 줄 안다.
그때 부채를 잘 받았다는 전화가 왓다 너무 좋다고 고맙다고.. 나 역시 기분이 좋다
전화를 끊고 ” 거봐 이런 전화도 받으니까 엄마도 행복해지잖아” 했더니
” 그래도 건강을 생각하셔야죠” 조막만하던 울 아들이 이렇게 컸다

덕분에 부채주문도 받았다. 이름도 디자인해주고, 이미지에 맞게 그림도 넣었다. 받으시는 분이 맘에 들어하시기를 바라면서 ..

행복이 내게 돌아온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작성일 댓글 남기기

아빠의 독수리 부채.. 7월 어느날

6월부터인지 기억은 안나지만, 서방님이 덥다고 부채를 만들어 달라고 계속 재촉을 했었다.
난 알았다고 ㅋ 필이 와야지 한다고 하면서 계속 미루고 있었다.
그러다 장마가 왔다. 아 이제 비가 오니까 괜찮겠지 했는데 비 오니까 습하고 덥다고 …
하루하루 미루다 보니 장마가 끝나가고 있었다.
어느날 아침에 일어나보니 밖에 눈도 못뜨게 해가 쨍!!!!
헉!! 오늘도 부채를 안해주면 정말 화낼 것 같아서 아침에 부랴부랴 부채작업을 시작했다.
독수리를 그려달라 했는데..
발등에 불떨어지니 오히려 붓이 더 잘 나갔다.
독수리처럼 비상하며 하늘위에서 건재하라고, 지금 하는 일 잘 되라고 기원하면서 그렸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아’라는 어린왕자에서 인용된 글귀를 써주었다.
앞만보고 달리지말고, 주변도 보면서 중요한 것을 놓치지 (여기에는 가족 친구 이웃 건강 행복등등)말라는 의미에서 정성스레 썼다.
다행히도 출근할 때 가져갈 수 있었다. 마음에도 든다 했다.
가끔 퇴근해서 오늘 부채가 한 몫했다고.. 전철을 기다릴 때 전철안에서..
그런 말을 들을때면 내가 가지고 있는 재주가 참으로 감사하다.
그 부채로 이 더운 여름 건강히 잘 지나주길 바란다.
아빠부채

작성일 댓글 남기기

옥수수 먹는날.. 2016.7.24

시골에서의 이틀째..
비가 그리 퍼붓더니 소강상태를 보였다.
거실에서 바로 보이는 거실유리문 밖의 옥수수들..
난 지금까지 우리 시골집 옥수수만큼 맛있는 옥수수를 먹어보지 못했다.
그런말을 엄마에게 할 때면 엄마는
내가 얼마나 정성을 쏟는데.. 매일 오줌도 가져다 붓고.. 하시면서 우리들을 먹이려고 옥수수에 쏟는 정성을 꼭 강조하신다.
옥수수를 찔 때도 마당에 항상 걸려있는 양은 솥에다 푹 쪄내신다.
이맘때쯤 우리가 가면 꼭 옥수수 한 솥이 기다린다.
내가 나이가 먹은건가.. 이상하게도 이번에는 이 맛있는 옥수수를 먹을 날도 많이 남지 않았구나 하는 가슴 시린 생각이 났다.
그래서 엄마한테 우리집만큼 엄마가 찐 옥수수만큼 맛있는 옥수수를 먹어본 적이 없다고 몇번을 얘기해드렸다.그러면 내심 엄마는 좋아하신다.
나는 지금 그 옥수수를 바라보고 있다. 엄마의 오줌을 매일 먹고 쑥쑥 잘 자라고 있는 옥수수..
옥수수를 그리고 싶었다. 그래서 부채에 옥수수 두대를 그렸다.
옥수수 두대를 그리니 딱히 쓸 글이 떠오르지 않았다. 난감했다 옥수수 그린 부채를 누굴 줄까..
그때 초등 4학년 조카가 와서 ” 와~ 옥수수 예쁘다 갖고 싶다..저도 옥수수 심었는데”
라고 한다.
난 ‘옥수수 먹는 날’이라고 쓰고서는 “윤서야 이 부채 윤서 줄까?” 했다 그랬더니 1초도 생각안하고 “네!!” ㅎㅎ

난 부채에 ‘윤서 윤지가 심은 옥수수 고모가 잘 먹을게’라고 써주었다.
ㅎㅎ 부채임자가 따로 있었다
옥수수부채
옷수수
양은솥

작성일 댓글 남기기

시골 가는 길..2016.7.23

아주 오랜만에 엄마가 홀로 계신 시골집을 가는 날..
90이 다 되어가시는 엄마는 여전히 시골 집을 지키고 계신다. 한번도 그 곳에 계시지 않는 엄마를 생각한 적은 없었다.
가끔 이젠 나이들어서 힘들다고 다 정리하고 자식들 있는 곳으로 오신다고는 하시지만 그 곳을 떠나서는 힘들거라는 건 엄마도 자식들도 알고 있는 터였다.
마흔을 훌쩍 넘어 쉬흔을 바라보는 내가 태어나기도 전부터 그 훨씬 전부터 사시던 곳이다. 근처에는 몇해전 떠나신 아버지가 계신다. 그 곳에는 엄마의 지난 힘든 세월의 굴곡이 모두 기억되고 있는 곳이다.
그 곳을 그리 쉽게 정리하고 떠나시지 못하실 거라는..
난 엄마와 그리 사이가 좋은 편은 아니다. 그렇다고 안 좋은 편도 아니다.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엄마의 사랑을 덜 받았다고 탓하는 내가 지금은 내 키보다 커버린 아들이 있다. 그러다보니 이젠 엄마의 마음을 아주 조금 아주 조금 알 듯 하다.
몇일 전에 엄마에게 전화가 왔다. 엄마는 좀처럼 전화를 안하시는 분이다. 아니 잘 못하신다. 그런 분이 메실엑기스를 어떻게 하는 거냐고 전화를 주셨다.
음.. 뭐랄까… 마음이 뭔가 쿵!하는 기분.. 엄마도 이젠 누군가를 의지하실 때가 오셨구나 엄마에겐 굴곡많은 자식들이 많다. 그 중에 나는 그래도 참 평탄한 자식이라고 할까..
예전의 깐깐하고 까탈스런 엄마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는 것 같았다.

아침 7시쯤 벌떡 일어나 작업책상으로 갔다. 엄마에게 뭔가를 드리고 싶었다. 여름이니까 부채를 드려야겠는데, 부채에 뭘 표현해드릴까 곰곰 생각하다가 예전에 사랑초를 살갑게 보살피시는 엄마의 사진이 생각났다.
사랑초는 몇해동안 아주 오래 엄마의 사랑을 받고 잘 크고 있는 화초이다. 그 사랑초를 애정을 가지고 바라보시는 엄마의 모습을 부채에 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이상했다. 그 모습을 부채에 표현하는데 왜 코끝이 시큰해지는지…
그리는 내내 내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참으로 독특하신 우리엄마.. 삶에 치여서 사는게 바빠서 자식들에게 살갑게 애정표현은 못하시지만 엄마만의 방식으로 깐깐하게 자식들을 챙긴다.지난 엄마의 생신때였던가..
전화를 해서 한번도 해보지 않았던 말.. 엄마 여전히 옆에 계셔서 고마워요라고..
엄마는 분명 들었는데 쑥쓰러우셨는지 금새 다른 말로 화제를 돌리셨다.
그 마음이 전화상이지만 느껴졌다.
엄마의 깐깐함이 싫다고 반항도 하고 싸우기도 하면서 나 역시 엄마에게 애정표현을 제대로 해보지를 못했다.
부채에는 ‘엄마 사랑합니다’라고 그림옆에 수줍게 썼다.

시골에 도착해서 엄마한테 그 부채부터 보여드렸다. 역시나 예상대로 우리 엄마다 ㅎㅎ
손수 따서 찌신 옥수수를 우리에게 먹이는게 우선이기에 부채는 뒷전이 됐다.
하지만 나는 안다. 엄마는 그 부채에 표현된 내 마음을 아무도 모르게 느끼고 계실 거라는 걸..엄마부채1

엄마부채2
엄마부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