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EF소나타 에어컨 에바포레이터 청소기

9년 된 차라 에어컨이 작동할때 가끔 시금털털한 냄새가 났다.
본격적으로 여름이 되기전에 에바포레이터를 청소하기로 하고 IPO 에바크리너를 주문해놨다가
오늘 본가에 간 김에 청소를 했다.

일단 준비물… IPO 에바크리너, 새 항균필터, 전동드릴, 10mm 스패너, +, – 드라이버
사용자 삽입 이미지
EF소나타의 경우 에어컨필터를 교환하려면 글로브박스를 탈거해야 한다.
에바크리너를 삽입하는 위치가 에어컨필터 부근이라 먼저 글로브박스 탈거.
탈거작업은 예전에도 몇번 직접 해봤던 작업이라 금방 끝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탈거작업후 뜯은 김에 우측 하단의 블로우모터도 청소하려고 나사 3개를 풀어서 빼려는데
잘 안 빠지고 엔진룸쪽 곡선부분에 걸린다. 모터날개를 봤더니 생각보다 오염이 심하지 않아서
도로 집어넣고 조립.
이제 동봉된 드릴날로 위치를 잡아서 뚫는다. 이 위치가 중요하며 너무 깊숙이 뚫을 경우
안쪽의 관이 손상될 우려가 있다. 모 동호회에서 잘못 뚫어서 에바포레이터 전체를 교체한 분이 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EF소나타 구형인데 IPO 홈페이지에서 저 위치에 뚫라고 했다.
다음 작업전에 6개월된 에어컨 필터 비교. 6개월밖에 안됐고 일주일에 한번 정도밖에 주행을 안한 차인데도
신품과 사용품이 사진상으로 심하게 비교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뚫어놓은 구멍에 호스(?)를 꽂고 크리너용기 상단에 조립을 한후 에어컨을 최저 온도, 최대 풍속,
외기로 하여 작동을 시킨다. 그리고는 크리너를 분사…. 블로우모터 부분에서 끼리릭 소리가 나면
그쪽으로 역류한 것이라서 10-15초간 분사 중지. 한 통을 다 쓸 때까지 계속 분사후 엔진을 끄고 10분간 놔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경우에는 에바포레이터 쪽의 오염이 상당히 심각했는지 송풍구에서 거품이 나오지 않았고
블로우팬 쪽으로 역류하여 그쪽을 청소하고 흘러내린 거품이 많았다. 운전석쪽 ECU 부분에도
신문지를 받쳐놨는데 그쪽도 신문지 위로 어느정도 흘러냈다. (그러고보니 그쪽은 사진을 안찍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분후 다시 에어컨 최저온도, 최대풍속으로 30분 정도 가동. 혹시 안에 남아있을지 모르는 거품을 증발시킨다.
다른 분들 작업처럼 송풍구에서 거품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어쨌든 시금털털한 냄새가 사라졌다.
제조사에서는 오래된 차량의 경우 2통을 연속으로 사용하라고 했는데 그 말을 들을 걸 하는 후회도 좀 됩니다.
여름이 끝날 때쯤 다시 작업을 하면 완벽하게 세균과 냄새를 제거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작성일 댓글 남기기

백운사, 부서지는 햇살

바람은 좀 불어서 쌀쌀했지만 햇살은 따사로운 날씨였습니다.
오랫만에 백운사로 산보를 다녀왔습니다. 봄햇살과 어울어진 개울이 인상적이어서
정신없이 셔터를 눌렀네요. 그중에서 추려서 올립니다.

한 2년전쯤 여름에 백운사로 피서 갔다가 고생한 기억이 있어서(1차선 편도길이라 막혀서 나오는데
2시간 가까이 걸렸던…) 그동안 가지를 않았는데 오늘은 그냥 그쪽으로 향하게 되더군요.
초입에서부터 ‘어’ 하는 감탄사가 나오더군요. 길을 정비해서 왕복 2차선이 되었고 산책로도 정비를
했더군요. 예전에는 마을을 통해서 올라갔는데 지금은 마을 외곽으로 길을 내서 예전보다 더 빠르게
편하게 백운사로 갈 수 있었습니다. 시간도 반쯤 더 단축된거 같네요.

경기도 산들이 거의 물이 없는 산이 많은데 청계산은 물이 흘러서 처음에 봤을때 놀랐던 기억이 있습니다.
서초동쪽의 청계산도 물이 꽤 흐르고, 의왕시쪽의 청계산도 물이 흐르는데 백운사는 수량이 청계사의 거의 2배쯤
됩니다. 그래서 여름휴가철에는 앉을 틈이 없이 빼곡히 사람들로 가득차 있죠.

오늘은 차도 별로 없었고 등산 하는 사람들만 조금 있었고 한가롭고 좋았습니다.
백운사 입구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백운사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소나무길을 걸어올라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운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살이 좋으니 미놀타 70-210mm F4 렌즈가 진가를 발휘합니다. 최대줌이라 소프트한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운사에서 내려가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냇물과 낙엽이 절묘하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에 비친 나무 그림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엽사이에 살포시 고개를 내민 이름 모를 꽃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수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이 빈 나무 그루텅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시간여에 걸친 짧은 산보.. 햇살이 예술이었습니다.

{“center”:{“latitude”:37.34965658854091,”longitude”:127.00881958007812},”zoom”:15,”width”:630,”height”:400,”type”:”G_NORMAL_MAP”,”user_markers”:[{“title”:””,”desc”:””,”lat”:37.34911073909059,”lng”:127.00813293457031}]}

작성일 댓글 남기기

연 날리기

연 날리려고 문방구에서 연재료를 사왔는데 방패연, 꼬리연 만드는 재료가 같이 들어있는게 1500원이더군요.
방패연은 나중에 만들기로 하고 만들기 쉬운 꼬리연(일명 가오리연)을 만들어서 가지고 나갔는데
바람이 많이 불어서 그런지 잘 날더군요.
6층 높이 이상 올렸을때 웅휘한테 줬는데 얼레에서 줄이 풀려버렸습니다.
연은 학교건물을 넘어 사라졌고 부리나게 쫓아갔는데 어디로 날라갔는지 흔적도 없더군요.
학교뒤에 고등학교가 하나더 있는데 그 뒤까지 가봐도 없더군요.
한 20분 날리고 잃어버렸네요. 얼레는 남아있으니까 다음주에 하나 더 사서 날리기로 했습니다.

신나서 얼레 돌리는 웅휘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 보이시죠? 초등학교 보다 높이 올라갔습니다.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이게 날라가기 바로전 사진입니다. 이상태에서 그대로 학교를 넘어갔네요.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너스로 막 피기 시작한 목련 봉오리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성일 댓글 남기기

시작

친구 결혼식에 갔다가 찍은 신랑, 신부 행진하는 길입니다.
특이하게 유리바닥에 꽃잎을 깔아놨더군요. 색이 예뻐서…

사진관을 운영하는 친구가 있는데 저번 춘천 동기모임때 한가지 팁을 알려주더군요.
전 노출을 항상 0으로만 찍었는데 살짝 오버노출로 하고 찍고 후보정을 하면 인물이나 배경이나
잘 나온다고 하더군요. 노출+2, photoworks에서 Auto Level. sharpen 2 효과 준 겁니다.
그전까지는 photoworks를 사용하더라도 리사이즈만 혹은 리사이즈와 샤픈만 적용했었는데
셋팅을 바꿔보니 나름 괜찮은 결과물이 나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성일 댓글 2개

온 집안을 가득 퍼지는 모닝빵 향기 – 웅휘엄마 버전

아무래도 집에서 쓰는 저울이 문제인것 같습니다. 레시피는 동일한데 웅휘엄마가 오늘 만든 반죽이
더 질척한겁니다. 제가 만든 반죽은 상당히 퍽퍽했고 치대기가 너무 힘들었거든요.
저울이 제대로 용량을 달지 못해서 인스턴트 이스트도 상당히 많이 들어갔던것 같구요.
어쨌든 오늘 웅휘엄마가 만든 모닝빵은 대성공입니다.
정말 모닝빵에 걸 맞는 식감과 빵냄새..
그리고 1차 발효방법을 바꿔봤는데 그것도 영향이 있네요.
제가 할때는 전자렌지안에 뜨거운 물이 담긴 그릇과 1시간을 넣어놨는데 오늘은
반죽을 프라스틱 그릇에 담고 그 밑에 뜨거운 물을 담은 그릇을 놔뒀더니 발효가 상당히 잘되네요.
그리고 제가 만들때는 올리브오일을 사용했고 오늘은 무염버터를 사용했습니다.
커피 한잔과 먹고 싶은데 지금 감기약을 먹고있는중이라 다음으로 미뤄야겠습니다.

User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