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여름휴가 2일차] 충북 괴산 선유동계곡

아침 먹고 근처 선유동계곡으로 향했습니다.
입구에서 주차료 명목으로 5천원 내고 들어갔는데 길이 좁아서 일방통행으로 만들어놨네요.
처음엔 몰라서 어리둥절.
길 따라 올라가다가 마음에 드는 곳에 차 세우고 자리 펴고 놀면 끝~~~

비가 와서 수량이 많았고 시원하고 아무 생각 없이 쉬기 딱 좋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 곳은 용추폭포 입니다. 골안민박에서 차로 5분쯤 가서 한 20분 정도 걸어가면 나오는 곳입니다.
관리가 잘 안되고 있더군요. 무분별한 사람들도 문제구요. 수박을 먹고 계곡 한쪽에 버리고 가는 사람들.
쓰레기도 이곳 저곳 숨겨져 있고.. 사진을 여러 장 찍었지만 한 장만 올립니다.

드디어 도착한 선유동계곡.
사용자 삽입 이미지시원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맑은 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물이 깊은 곳은 어른 키 정도 되는 곳도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물장난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탁 트인 경치.
그러나 어디에나 꼴불견은 있습니다. 취사금지인 곳인데 열심히 고기 구어먹는 사람들.
부침개 만드는 사람들… 냇물에 고기 구어먹은 팬 닦는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비 온 게 도로쪽에서 계속 흘러 작은 물줄기를 이루고 계곡으로 떨어지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부터는 사진이 많아서 모음으로…
클릭해서 보시면 큰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물놀이중 잠시 휴식중인 웅휘

사용자 삽입 이미지멋진 계곡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휴가 다녀와서 푸른 숲과 맑은 물, 시원한 공기가 그리워서 적응하는데 한참 걸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오는 길에 괴산읍에 들려 대학찰옥수수를 사왔는데 정말 맛있더군요.
생 옥수수를 까서 먹는데도 그렇게 달 수가….
저녁엔 삼겹살 구어먹고 지역 막걸리 종류별로 2병 사다가 마시고 잠자리로~~~~ ^^

작성일 댓글 남기기

[여름휴가 1일차] 충북 괴산 골안민박

올해는 조용한 산속 또는 계곡에서 쉬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찾고 또 찾다 찾아낸 그 곳.
“골안민박” 말 그대로 골안에 있습니다. 골짜기안.
밖에서는 집이 전혀 안보입니다. 집앞의 작은 돌산 돌자마자 민박(팬션형) 두 동이 나타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우리가 묵은 앞동. 민박인데 팬셔처럼 단독동에 화장실, 세면대, 샤워시설이 따로 되어 있습니다. 내부에
싱크대도 있고.. TV가 있었지만 거의 안나왔습니다. 일반 팬션과 시설은 거의 똑같았고 내부가 깨끗했습니다.
이불과 베개도 깨끗했구요.

민박 1동에 지붕이 있는 평상 1개와 파라솔 1개가 같이 배치되어 있고 저희가 묵은 앞동은 파라솔이
냇물안에 있었습니다. 냇물에 발 담그고 맥주 한 잔 하는 맛이라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보기만 해도 시원합니다. 평상앞에 수도시설도 되어 있어서 밖에서도 설겆이 및 취사 가능.
가격은 일반민박과 팬션의 중간정도. 만족도는 팬션급입니다. ^^

위에 주인집이 있습니다. 그리고 5분쯤 올라가면 비장의 무기.
이 집만의 폭포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수풀에 가려진 폭포. 높이가 7미터정도는 되는 것 같습니다.
민박집을 통하지 않고 접근할 수 없는 곳이었습니다. 완전 골안민박의 개인폭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안민박에 가기전 탤런트 이정섭씨 사촌이 운영하시는 식당에서 먹은 된장찌게. 수수한 맛이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원한 냇가.. 피라미들이 자기가 닥터피쉬인 듯 열심히 뭔가를 뜯어먹더군요. 간지럽…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깨끗한 물과 시원한 바람. 그리고 햇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 수리비 없이 잘 달려주고 있는 99년생 EF.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안에 쌓은 돌탑. 앉아있는 사람의 형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식사로 준비중인 닭다리 바베큐. 떠나기전 날 미리 칼집 넣고 양념에 재워서 가져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제 소세지도 굽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짜잔. 맛있고 냄새 좋은 닭다리 바베큐 완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날은 오후에 도착해서 폭포 올라가서 잠시 있다가 냇물의 파라솔에서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망중한을 만끽했습니다. 다른 스케줄없이 그냥 쉬기만 했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