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외국돈이 있어야 경제가 산다?
































“제2의 IMF가 오는 것인가?” 무서운 이야기가 한동안 시장에 떠돌았습니다. 지난 97년 IMF 경제 위기가 왔던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외국에 갚아야 할 빚은 많은데 이를 갚을 외환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의 환율이 계속 올라가면서 이를 막기 위해 외환보유고 중에 200억 달러 정도를 쓰면서 그런 위기감은 더 커졌습니다. 게다가 올해 안에 외국에서 받을 돈보다 갚아야 할 빚이 더 많은 순채무국으로 바뀐다고 하니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이번 경제레터에서는 외환보유고는 무엇이고 어떤 역할을 하는지를 살펴보겠습니다.
세계 각국의 금융기관들은 서로 돈을 빌리기도 하고 빌려주기도 합니다. 돈을 빌릴 때에는 이자는 얼만큼 주고, 원금은 언제까지 갚겠다는 약속을 하지요. 만약 우리나라의 ‘가나다’은행이 영국의 ‘ABC’은행에서 돈을 빌리고 약속한 때까지 못 갚는다고 한다면 우리나라 정부가 이를 대신 갚아줘야 할 상황이 올 수도 있습니다. 이런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서 한 나라가 갖고 있는 외국돈으로 된 자산을 외환보유고라고 합니다. 외환보유고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는 것이기 때문에 언제든지 쓸 수 있어야 합니다. 또한 주식처럼 가치가 급격하게 변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 안정적이어야 합니다. 외환보유고는 주로 금이나 미국 달러화나 엔화로 된 채권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IMF에서 돈을 빌린 것을 다 갚은 후에는 외환보유고를 계속 저축해왔습니다. 다시는 외환이 없어서 겪었던 위기를 겪지 않기 위해서이겠지요. 그런데 계속 외환을 쌓기만 하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한테 큰 돈이 있어도 보통은행 통장에 두면 이자가 거의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외환보유고도 안정적인 형태로만 두면 그에 따른 수익이 없기 때문입니다. 적정한 곳에 투자를 해서 수익을 올려야 한다라는 의견과 위기 상황을 대비하기 위한 것이 외환보유고이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지요. 하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우리나라의 경제가 해외 경제 상황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외환보유고를 안정적으로 가지고 가는 것이 더 적절하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이처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의 외환보유고를 어떻게 투자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행복한 고민을 했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상황은 그렇지 않습니다. 짧은 기간 동안만 빌린, 이른바 단기외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것은 외국에 돈을 갚아야 하는 날짜가 빨리 돌아온다는 뜻이지요. 환율을 내리기 위해 많은 외환보유고를 쓴 것도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수출도 잘 되지 않아 경상수지도 적자로 돌아섰습니다. 게다가 외국인들도 우리나라에 투자했던 주식을 팔고 나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은 외국에서 보기에 우리나라 경제에 대한 믿음이 떨어뜨립니다. 외국에서 우리나라에 돈을 빌려주거나 투자를 해도 돈을 못 돌려받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수익을 내지 못할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생기는 것입니다. 이런 불안감 때문에 외국에서 우리나라에 투자를 안한다면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외환은 더욱 줄어들게 되어 우리 경제 사정은 더 나빠질 가능성이 커집니다.

이런 상황을 막기 위해서는 외환보유고를 잘 관리해야 합니다. 환율도 결국 시장에서 형성되는 것이기 때문에 외환보유고를 많이 쓰면서 조정하는 것은 한계가 있습니다. 외환보유고와 환율이 급격한 변화하게 되면 우리나라 경제에 충격을 주기 때문에 매우 신중하게 관리되어야 합니다. 우리나라 경제의 크기와 세계 경제에 의존하는 정도를 고려해서 적정한 외환보유고를 유지하는 것이 우리 경제를 든든하게 지킬 수 있는 첫째 조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통화정책, 물가안정, 한국의 중앙은행, 동전마다 있는 단어
     합리적인 소비, 바람직한 소비






합리적인 소비란 한정된 소득으로 최대한의 만족을 얻을 수 있는 소비입니다. 바람직한 소비란 개다른 소비자와 나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생각하는 소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