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그림책 네번째모임

2017.1.3

이번에는 모두 도착하시기전에 꽤 오래 수다를 떨었다. 만남은 한달에 한번이지만, 그만큼 편안함이 느껴졌다.
그림책을 읽어주며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은 내용에 따라 동심으로 돌아가기도 하고 마음속의 솔직함을 이야기하기도 한다. 그리고 다른 분의 의견이 어떤지도 귀담아 들을 수 있다.
예전에는 그림만 보고 좋다 별로다를 이야기했다면 이제는 그 내용과 어떠한 의도와 생각으로 이 한권의 그림책을 만들었을까에 집중을 하도록 변화가 생겼다.
이번 역시 전쟁과 평화에 관련되 책들이다.
내가 빌려간 책은 여섯사람(데이비드 매키 글 그림), 평화의 돌(글 강제숙 그림 오치근),
새똥과 전쟁(에릭바튀 글 그림),에리카이야기(루스 반더 제 글, 로베르토 이노센티 그림)
우리마을에 전쟁이 났어요(파티마 샤라페딘 글, 클로드 k 뒤부아 그림)이다
각자 가지고 잇거나 빌려온 책들을 읽어주고 이야기 나누면서 전쟁이 주는 두려움과 전쟁이 없는 지금의 이 평화로운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가도 깨달았던 시간이었다.
BandPhoto_2017_01_07_23_45_39

BandPhoto_2017_01_07_23_45_50

BandPhoto_2017_01_07_23_45_54

BandPhoto_2017_01_07_23_45_57

BandPhoto_2017_01_07_23_46_01

BandPhoto_2017_01_07_23_46_05

작성일 댓글 남기기

그림책 세번째모임

2016.12.5

‘지난번 모임때 ‘춘희는 아기란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서 평화그림책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한 중 일 그림책작가들이 의기투합해서 써낸 평화그림책들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더 가졌으면 하는 의견에
각자 가지고 있는 책들과 도서관에서 빌려온 책들을 소개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나는 도서관에서 ‘군화가 간다, 비무장지대에 봄이 오면, 경극이 사라진 날을 빌려갔다.
주제가 좀 무거울 수 있었으나 결코 그냥 지나쳐서는 안되는 아픈이야기들을 끌어내는 좋은 시간이었다.
준비해온 책들을 다 읽지를 못했기에 다음모임 때 한번 더 전쟁과 평화에 관련된 책들을 더 준비해와서
읽어주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BandPhoto_2017_01_07_23_46_26

BandPhoto_2017_01_07_23_46_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