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롱박의 추억..

얼마만인지.. 귀한 물건이 과거에서 소환되어졌다.
고3이었던 것도 같고, 갓 스물이었을 때인 것도 같고..어쨌든 결혼한 언니에게 선물해 준 조롱박이 있었다.
집 뜰에 조롱박이 열려있는 걸 보고 아버지께 저기에 그림 그리고 싶다고 말씀드렸더니
키운 조롱박을 따서 반을 잘라 속을 깨끗이 파낸 후 – 그 때는 소여물을 끓이는 어마어마하게 큰 가마솥이 있었는데 -아버지께서 여물을 끓이실 때조롱박들을 넣고 삶아주셨다.
구수한 향을 내는 여물과 함께 푹 삶아진 조롱박을 꺼내 껍질을 벗겨내고 잘 말린 후 그 위에 혜원 신윤복의 ‘가야금 연주’라는 그림을 그렸다.
조금 독특하게 하고 싶어서 가는 송곳으로 라인을 따고 색을 칠했다.
지금은 냄새가 덜 나는 바니쉬가 있지만, 그때는 독한 냄새 풍기는 니스를 바른 기억이..
오랜 세월이 흐른 지금도 여물 끓이는 솥안에 있던 조롱방들과 모락모락 뿌옇게 올라오는 김은 생생하다.
그걸 지금은 하늘에서 쉬고 계시는 아버지께서 귀찮다 안하시고 다 해주셨다.
그런데 얼마전 시골 사는 언니네 집들이를 갔다가 한쪽에 걸려있는 조롱박을 보고 눈이 번쩍!!
ㅎㅎ언니한테는 미안했지만, 나중에 멋진 거 준다하고 강탈(?)하다시피 해서 가져가는 걸 허락받았는데, 깜박하고 챙기지를 못했다가 이번 명절에야 드디어 받을 수 있었다.
여러개를 만들어 선물로 주었던 것 같은데 운좋게 하나를 ..
그 때 조롱박에 송곳으로 라인을 딸 때 엄청 힘들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났다.

더 소중한 기억은 아버지께서 귀찮으실 만도 하셨을텐데, 해달라는대로 기꺼이 다 해주셨다는 것이다.
그렇게 해주시는 걸로 나를 무심하신 듯 응원해주셨던 것 같다.

몸이 약해 자주 병치레를 했던 나를 중학생이 되었음에도 업고 보건소까지 데려가주시곤 하셨는데 아플 때만 업히긴 했지만, 그래도 아버지께 업히는 걸 정말 좋아했다. 아직도 기억이 나는건 아프거나 자다가 무서운 꿈을 꿔서 깨고나면 아버지옆으로 가서 자곤했다.
중학교 1학년인지 2학년인지 기억은 안나지만 아버지가 타고 다니시는 오토바이를 호기심에 타고 싶다고 타도 되냐고 여쭤봤는데 바로 타봐~하셨었다. 난 그 날 이후로 몇가지 기능만 아버지께 배워서 매일 연습을 했다.
혼자 연습하다 오토바이 무게를 못이겨 넘어지면서 다리에 돌이 박혀 피가 금새 안 멈춰서 혼자 울면서있었던 적도 있었지만 난 결국 오토바이를 운전할 수 있게 되었었다.
정말 신나서 학교 가기전 일찍 일어나서 가까운 논까지 혼자 드라이브를 하고 오기도 했다.
지금 생각하면 아찔하게도 죽을 뻔한 기억도 있지만, 혼자 좀 거리가 되는 곳도 다니곤 하고 뒤에 엄마를 태우고 다니기도 했었다.
아마 엄마는 뒤에 앉아서 꽤 불안하셨을 터인데 그래도 타주신거 보면^^
ㅎㅎ 오히려 지금은 겁이 많아진건지 오토바이를 타라하면? 글쎄..

조롱박하나로 어린 시절과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내 코끝을 찡하게 한다.

조롱박1

조롱박2

조롱박3

‘르 코르뷔지에전’..2017.1.8

방학동안 미술관을 한번 가고싶다는 아들의 요청이 들어왔고 의외의 요청에 속으로 쾌재를 부르며 ‘르코르뷔지에전’을 보러 오랜만에 가족이 예술의 전당을 찾았다.
겸손한 건축가, 현대 건축의 아버지..르 코르뷔지에!
지금은 어느곳에서든 볼 수 있는 아파트의 구조를 제일 먼저 설계하고 실행에 옮긴 건축가..
인간과 자연을 존중한 위대한 건축가..
이런 표현들이 하나도 어색하거나 과장되지 않았음을 전시를 보면서 느꼈다.
2017년인 현재와 1920년대의 그 시대가 전혀 동떨어지지 않았음을 실감하게한 작품들을 보면서말이다.
르 코르뷔지에의 작품들을 촬영금지로 사진으로 담을 수는 없었지만 그리고 내 눈에 담고 들은 이야기들을 그대로 옮길 수는 없지만, 대단한 건축가를 만나고 왔다는 뿌듯함으로 만족하고 싶다.
[메모]

* 만약 누군가 내 건축 작품에 있어 장점을 발견한다면 그것은 내가 매일 그림을 그리는 비밀스런 노력에 있습니다.

* 르 코르뷔지에의 장점 중 하나는 수용하고 받아들이는 방법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보고 만지고 인식했다.
그는 수용했고 그 자신의 것으로 만들고 싶어했다.
그의 일생은 열려있는 큰 손과 같았다.

* 르 코르뷔지에의 가장 큰 장점은 일하는 방법 보는 방법에 있어 관습이나 규칙에 구애를 받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것은 아마도 스스로 터득한 힘일 것이다
그는 나쁜 습관을 들이기 쉽상인 어떤 학교도 다니지 않았다.
그의 학교는 바로 흥미진진한 그의 삶 자체였다.
그토록 많은 건축가들을 노예로 만든 생각들에 감염되지 않았다.

* 건축은 인간을 이해하는 방법이며, 고전과 현대의 일관된 건축의 본질은 정신과 진실의 문제이다.

* 건축은 살기위한 기계이다.
철학과 신을 위한 건축에서 인간을 위한 건축으로 ….

20170205_113123

20170205_113141
관람 후 구입한 책

20170205_121249
좁은 공간으로 최대의 효과를.. 모듈러

20170205_121439
20세기 건축의 걸작’롱샹 성당’

르코르뷔지에전1

르코르뷔지에전2

르코르뷔지에전3

르코르뷔지에전5

르코르뷔지에전6

르코르뷔지에전7

르코르뷔지에전8

르코르뷔지에전9

르코르뷔지에전10

르코르뷔지에전11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는 아들!

르코르뷔지에전26
사진 촬영이 허락된 르 코르뷔지에의 ‘4평짜리 방’

르코르뷔지에전25
현관에서 실내로 들어가는 좁은 복도

르코르뷔지에전12
외부에서 들어서면 좁은 복도 맞은편에 디자인된, 용도는 옷걸이나 모자걸이로 추측된다

르코르뷔지에전13
실내 안쪽에서 본 좁은 복도를 거쳐 들어오는 실내 입구

르코르뷔지에전14
화장실과 실내를 나눠놓은 빨간색 커텐. 커텐을 젖히니 변기가 놓여있었고 커텐을 닫았을 때 바로 커텐아래에 침대헤드가 있었다^^;;

르코르뷔지에전15

르코르뷔지에전16
그 시대에도 저런 감각이? 할 정도로 놀라웠던 천장.

르코르뷔지에전17
천장과 맞닿은 수납장

르코르뷔지에전18
벽쪽으로 만들어놓은 조명..

르코르뷔지에전19
좁은 공간임에도 화장실 변기뒤쪽으로 좁은벽에 길게 만들어놓은 환기창

르코르뷔지에전20
침대.. 헤드가 화장실과 바로 맞닿아있어 개인적으로 좀 아쉬웠던 ㅎㅎ

르코르뷔지에전21

르코르뷔지에전22

르코르뷔지에전23

르코르뷔지에전24
실내 한쪽에 놓여진 세면대

르코르뷔지에전27

르코르뷔지에전28

르코르뷔지에전29

르코르뷔지에전4

새벽 5시..

어제 1시에 잠이 들었건만, 5시에 눈이 떠지다니..
아침형이 못되는 내게는 1년중 몇번 있을까말까 한 날이다. 혹시 어제 미용실에서 오후 늦게 마신 커피때문일까.. 하긴 평소에는 한잔을 겨우 마시거나 남기는데 어제는 서비스로 준 과자가 맛나서인지 한잔을 다 마셔버리고도 또 주겠다는 직원의 권유에 마다하지 않고 또 마셨다.
어쨌든 나는 새벽에 눈이 반짝 떠진 후 정신이 맑은 상태로 멍하니 앉아있다가 책을 읽기 시작했다.
몇장을 읽어가다가 문득 아~ 홈페이지 정리를 해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작년 11월까지 정리를 한 후 계속 미루다가 해를 넘겨버렸다.
한번 밀리기 시작하면 마음의 부담이 너무 크기때문에 그때 그때 필받을 때 해야하는데^^;
그날에 느낀 감정을 쏟아 표현하는 것도 나름 즐거운 일인데 문제는 언젠가부터 노트를 사용하지않고 자판을 이용해 기록을 하는 것이다.
관리도 편하고 일기가 아닌 이상 누군가와 공유하기도 편하기때문이다.
그런데 나처럼 컴퓨터앞에 앉아 작업하는 걸 너무도 힘들어하는 사람에게는 정말 어마어마한 숙제다.
게다가 왜 내가 컴터 앞에 앉으면 에러가 많이 나는지.. 몇번 인간 바이러스가 된 이후로는 더더욱 모니터앞에 앉는 걸 싫어한다.
하지만 이 새벽 나는 굳게 마음먹고 밀린 나의 스토리를 정리하려고 노트북을 꺼내들었다.
너무도 오랜만이라 비번을 잊어서 잠시 헤메긴했으나 잘 찾아들어갔고, 홈페이지에 업로드하려면 사진 저장을 먼저 해야했기에 구글 포토에 들어가 작업을 시작했다. 그런데 시작부터 오류가 나더니 몇번을 반복해서 복구를 해야했다.
아 또 악몽이 시작되나..
겨우 사진저장을 하려고 하는데 예전 창과는 좀 다르게 나온다. 확장명도 다른 것 같고..
예전에도 기껏 저장을 다 해놨더니 확장명이 달라서 사진을 볼 수가 없던 적이 있었다. 이번에도 같은 경우
열심히 코를 골며 주무시는 서방님을 이 새벽에 깨울 수도 없고 몇번을 눌러봐도 여전히 안되고..
큰 마음 먹고 정리하려고 하는데도 참 쉽지않다.
ㅋ 난 로봇이 사람의 일을 대신 해주는 건 원하지 않지만 만약 나에게 누가 그래도 대신 해줬으면 하고 바라는게 있다면 하고 묻는다면 컴퓨터관련해서 필요한 작업 정리등등일 것이다.
요즘은 웬만한 건 컴퓨터나 스마트폰 아이폰으로 패드등 이런 기기속으로 들어가 홈페이지를 관리하고 블로그등등 다양하게 활동을 한다.
얼마전 내가 하는 일을 활발히 할 생각으로 블로그를 만들었다가 결국 내려버렸다.
이 홈페이지야 결혼하면서부터 관리하고 쓰던거라 ㅎㅎ 관리야 서방님이 하지만..
나름 그래도 익숙한 부분이 있어서 가끔 생각나면 구시대의 유물처럼 쓰고 있는 편이지만, 매번 자료를 올리고 업데이트를 하고하는 카페나 블로그는 컴터와 친하지 않은 내게는 참으로 친해지기 어려운 일이다
새롭게 일도 시작하고 해서 블로그로 갈아타려했건만 결국 난 다시 조상님들이나 쓸법한 홈페이지로 다시 돌아왔다.
요즘 사람들은 검색하기도 편하고 접근성이 좋은 카페나 블로그를 많이 활용하는데 홈페이지는 주소를 알아야 볼 수 있는 불편함이 있다.
게다가 구글에서는 그나마 검색어로 검색이 되는데 다음이나 네이버는 검색이 잘 안된다. 돈이 들어가야한다는 설명을 들었다.
어쨌든 난 오늘도 홈피정리를 못한 채 엄한 글들로만 채우고 있는 중이다.
그래도 컴퓨터쪽에 재능있는 것보다는 지금 내가 가지고 있는 재능이 더 좋다.
ㅎㅎ사진의 저장 문제는 지금 당장 할 수는 없지만 코를 골며 숙면중이신 컴터의 달인 서방님이 해결해줄 것이기에 마음을 비우고 기다리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