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댓글 남기기

[여름휴가 마지막날] 법주사

원래 셋째날 법주사에 올라갈 생각이었는데 민박집 아주머니가 주변 먼저 보는게 좋다고 해서
법주사는 마지막 날 오전에 올라갔습니다.
방 정리하고 짐 다 싸서 차에 넣고 주차장에 세우고 올라갔는데 물안개가 아름답더군요.
비가 간간히 내렸는데 법주사 다 올라가서는 장대비로 바뀌었고 내려왔을 때는 폭우로
바뀌었습니다.

짐 정리하고 나가기전 민박집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리산 법주사 초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다리 난간 사이 거미줄도 찍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군데군데 환상적인 풍경을 지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드디어 일주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크기도 큰 바위섬위에 한 그루 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끝이 안 보이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숫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각도의 미륵대불. 개금불사 진행중이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팔상전(좌측)
안개가 끼어 빛이 분산되서 어디가 역광인지 순광인지 눈으로는 구분이 안되는…
사진을 찍고보니 역광이었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감로수 한 잔 마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김밥렌즈의 위력을 한번 보여주고… F4 70-21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한쪽 구석의 넓직한 바위 한번 찍어주고..

내려오는데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점심 식사후 일단 올라가기로 했습니다.
99칸 기와집은 다음에 보기로 하고 쏟아지는 비를 뚫고 네비의 안내에 따라 달리다보니
어느새 푸른 숲은 사라지고 마른 하늘에 주변에 온통 회색빛이 보이더군요.
그렇게 눈이 아플 수가… 아침에 보던 그 푸르름이 자꾸 눈에 밟히더군요.
집까지 딱 2시간 걸렸고 집에 오니 더위가 엄습….

멋진 휴가 다녀와서 거의 일주일을 후유증으로 고생했답니다.
여기저기 몸도 아프고 어지럽고, 울렁증에…
푸른 숲과 깨끗한 공기, 맑은 물이 그리웠나 봅니다.







작성일 댓글 남기기

[여름휴가 3일차] 속리산 주변 관광

골안민박에서 2박을 하고 3일째 되는 날 속리산 법주사앞 항아리 민박에 도착을 했습니다.
가격은 저렴했고 저렴한 가격만큼 이불에서 쾌쾌한 냄새도 나고 그랬네요.
대신 마당과 옥상을 항아리와 온갖 옛 물건으로 잘 꾸며 놓으셨고 주변 관광지 설명도 잘 해주셨습니다.
그래서 열심히 구경을 다닐 수 있었습니다.

법주사 들어가는 입구의 정2품송. 한쪽 나무가지가 죽어서 예전과 같은 모습은 아니지만
그래도 웅장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날만 햇살이 조금 있었고 나머지 날들은 흐리거나 비가 조금씩 오거나 했습니다.
서울에서는 폭우가 내린다고 했는데 충북쪽에는 거의 안왔죠.

소나무 박물관의 여러 물건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아마 세조의 행렬을 재현한 걸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 박물관 뒷길… 둘리공원 가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가 예술이더군요. 키가 얼마나 크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리공원 입구. 소나무박물관 바로 옆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다람쥐도 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넓은 전경. 물은 어디나 맑고 시원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둘리에 나온 친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둘리공원은 여기까지…

어딜 갈까 하다가 (민박집 아주머니가 워낙 많은 곳을 이야기 해주셔서…)
보은읍에 있는 삼년산성엘 갔습니다. 대장간 체험을 할 수 있다고 해서 웅휘 방학숙제 겸… ^^

사용자 삽입 이미지삼년산성 올라가다 본 첩첩산중. 한 편의 수묵화 같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오랫만에 보는 대장간 도구들. 여기서 재료를 달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모루도 오랫만에 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열심히 망치질 하는 웅휘.
무료 체험이었고 작은 부삽을 만드는 과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처음엔 혼자 치다가 나중엔 둘이서 주거니 받거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물에다 식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 짜는 웅휘. 일명 직남. 잘 짠다고 선생님께 칭찬을 들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물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베짜기 체험까지 하고 삼베소품 하나와 대장간에서 만든 걸이 하나 구입해서 내려왔습니다.

삼년산성 성벽인데 왜 삼년산성인가 하면 신라에서 백제군을 막기위해 3년동안 축조했다고 해서 삼년산성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려와서 99칸 기와집에 들렸는데 점심을 안먹어서 밥을 먼저 먹고 구경하기로 하고 가는데 밥집이 없더군요.
허걱.. 결국 한참을 떨어진 구병리(충부 알프스)까지 가고 말았습니다.
가는 길이 예술이었는데 사진은 못찍었습니다. 차를 세우기도 힘든 거의 1차선이고 바로 옆 저수지를 끼고
달리는 구불구불한 길.. 한참을 달려 구병리 입구의 손두부집에서 아주 늦은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배도 고팠지만 두부전골과 반찬 모두 예술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보글보글.. 산나물과 손두부, 묵은지가 어울어진 두부전골. 정말정말 맛있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깔끔한 맛.

사용자 삽입 이미지작은 도끼날. 대장간 체험할때 방명록을 쓰며 주는 사은품.
액운을 막아주는 도끼날 목걸이입니다.

99칸 기와집에 들리려고 했는데 시간이 너무 늦어서 구병리도 대충 차로만 둘러보고 다시 법주사앞 민박집으로
왔습니다. 피곤하기도 했구요.

민박집 옥상의 솟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대충 챙겨먹고 두번째 민박집에서 꿈나라로~~~















작성일 댓글 남기기

[여름휴가 2일차] 충북 괴산 선유동계곡

아침 먹고 근처 선유동계곡으로 향했습니다.
입구에서 주차료 명목으로 5천원 내고 들어갔는데 길이 좁아서 일방통행으로 만들어놨네요.
처음엔 몰라서 어리둥절.
길 따라 올라가다가 마음에 드는 곳에 차 세우고 자리 펴고 놀면 끝~~~

비가 와서 수량이 많았고 시원하고 아무 생각 없이 쉬기 딱 좋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 곳은 용추폭포 입니다. 골안민박에서 차로 5분쯤 가서 한 20분 정도 걸어가면 나오는 곳입니다.
관리가 잘 안되고 있더군요. 무분별한 사람들도 문제구요. 수박을 먹고 계곡 한쪽에 버리고 가는 사람들.
쓰레기도 이곳 저곳 숨겨져 있고.. 사진을 여러 장 찍었지만 한 장만 올립니다.

드디어 도착한 선유동계곡.
사용자 삽입 이미지시원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맑은 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물이 깊은 곳은 어른 키 정도 되는 곳도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물장난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탁 트인 경치.
그러나 어디에나 꼴불견은 있습니다. 취사금지인 곳인데 열심히 고기 구어먹는 사람들.
부침개 만드는 사람들… 냇물에 고기 구어먹은 팬 닦는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비 온 게 도로쪽에서 계속 흘러 작은 물줄기를 이루고 계곡으로 떨어지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부터는 사진이 많아서 모음으로…
클릭해서 보시면 큰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물놀이중 잠시 휴식중인 웅휘

사용자 삽입 이미지멋진 계곡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휴가 다녀와서 푸른 숲과 맑은 물, 시원한 공기가 그리워서 적응하는데 한참 걸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오는 길에 괴산읍에 들려 대학찰옥수수를 사왔는데 정말 맛있더군요.
생 옥수수를 까서 먹는데도 그렇게 달 수가….
저녁엔 삼겹살 구어먹고 지역 막걸리 종류별로 2병 사다가 마시고 잠자리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