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웅휘가 간만에 노리개 젖꼭지 없이도, 엄마의 얼름이 없이도 음악을 듣다가 조용히 잠을 청하다…….
요즘의 나의 일과는 항상 같다고 해야하는지.

출산을 하고나면 우울증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 난 아직 우울증으로 시달려본적은 없지만, 가끔 넋을 놓고 있을 때가 있다.
바쁘게 움직이다가 어느순간 정신을 차리고 보면 아이러니하게 맥이 풀려버릴 때가 있기 때문이다. 어제는 서방에게 이런 얘기를 했었다
난 하루가 너무 짧은 것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하루가 짧은 것이 아니고 내 시간이 없는 거라고.. 만일 하루가 25시간이나 26시간으로 길어진다면 그만큼 더 바쁘게 움직여야한다고 생각하니 안될 말이다.
지금으로도 충분히 나는 헤메고 있음이다.

웅휘를 낳고 난 후 나의 하루는?
웅휘 맘마 주고, 젖병 삶고, 빨래하고, 청소하고, 간간이 밥도 먹고, 웅휘 잘 때 찔끔찔끔 따라 자고, 이렇게 컴터앞에 앉아 가끔 글 남기고..
뭐 이러다보면 저녁 6시가 후딱 오고, 다시 저녁준비..
저녁엔 이틀에 한번 웅휘 목욕시키고(참고로 목욕시키는 날은 더 정신없음)
앗! 중요한 것 하나.. 우는 웅휘 달래고, 웅휘앞에서 재롱피우고 얼르고..
어라? 새벽에는 졸린 눈 비비며 맘마 타주고..
전과는 180도 다른 나의 하루이다.
특히 빨래.. 웅휘 빨래랑 우리 빨래는 따로 하는데.. 우리집 구조상 마당에 있는 빨래줄과
모자를때는 빨래대에 널어야하는데, 그것이 마당으로 가려면 계단을 내려가야 한다
그 계단 오르내리며 빨래 널고 걷고 하는것 장난아니다.
게다가 비라도 올 것처럼 날이 꾸물거린다면 몇번이고 걷어야하나 말아야하나 갈등 일으키며
오르락 내리락..
ㅋㅋ.. 다리는 단련이 되겠지..
어쨌든 이런 것이 내 일상이 되버렸다. 그런데 이리 짬이 모자랄수록 난 하고 싶은것이
더 많아진 것 같다. 그러면서 내 맘속에서 바라던 걸 못하고 하루가 지나가면 안타까움이
마구 밀려온다. 그리곤 다시 내일부터 해야지..
이러다 보면 지금 난 뭐하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이런 나의 우울한 생각들을 한번에 씻어내주는 것이 있으니, 바로 웅휘의 미소이다.
누워있는 웅휘에게 다가가서 웅휘야~ 한번 부르면 나를 보고 입이 함박되어 웃는다.
때로는 소리내서 웃기도 한다.
이래서 모든 엄마들이 그 지리한 시간들을 지나며 아기를 키우는 것 같다

난 지금도 자다깨다 하는 웅휘를 바삐 돌보며 키보드를 두드리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