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루종일 졸음에 몸서리를 쳤다.
아니지.. 출근해서부터엿나..
한 30분정도 버스를 타면서 연신 고개를 조아리고 갔던 것 같은데,
눈 떠보니 여기가 어딘가? 혹, 지나쳤나싶어 고개를 뻣뻣이 세워
둘러본 결과 음.. 다음정거장이라는 안도의 한숨..
그래도 내 눈은 여전히 게슴츠레하다. 멍하다, 내리면서 머리를 마구 흔들었다. 이러다 제풀에 넘어지는 건 아닌지..

아침부터 부지런을 떨어서인가.. 울 방청소, 마루청소, 부엌청소, 그리고 마당물청소까정.. (ㅋㅋ.. 보기에는 운치있는 집이지만, 한번 손가면?)
아니다 빨래까지.. 음 빨래는 세탁기가 했으니 그건 내 몫이 아니라고 해야하나.. 아니다. 결국 내 손을 빌어 빨래줄에서 일광욕을 하지 않았던가.. 따가운 햇살에 비로 눅눅해진 이불을 말리기위해 몇번을 들락날락..
땀이 비오 듯 한다는 말은 누가 시작햇는지 잘 만들었다.
오늘 내가 그꼴이라니…

한옥이라 바깥에서 움직일때는 고 따가운 자외선이 그대로 전달되는터라, 난 꼭 썬캡을 쓴다. 효과가 있는지 없는지 모르지만, 시야 가리지 않으면서
자외선을 가려주니 고것 참, 여름 한철 효자라고 할 수 잇다.

어쨌든, 출근해서도 멍한 상태에서 쉬 탈출을 못하고 잇었으니..한 3-40분 지난 후에야 겨우 제정신으로 돌아오고 잇었다.
그 후에? 당근, 일 삼매경에 빠져들어갔다는 건 의심할 여지가 없다.

날씨가 넘 더워서인지 오늘은 좀 피곤하다.
ㅋㅋ.. 그래도 좋다. 다음주 일주일간 휴가다. 휴가~
열심히 먹고, 자고, 놀아야지~~

여러분~~~~ 더위 조심 하세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